바람의 이야기, 카이

해외에서 좋은반응? 2011 신형 아반떼 MD



이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국제 모터쇼는 사실 국제모터쇼란 이름을 붙이기가 민망할 정도로 그냥 동네잔치 정도 수준의 모터쇼 수준이었는데, 그나마 덜 민망한 것은 소니 SCEK에서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 플레이스테이션 3D 자동차 게임인 그란투리스모5와  월드프리미어 차량이 하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차량이 월드 프리미어로 처음 소개된 건지 확실치 않지만(제가 보기에는 처음 선보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기대를 했던 모델입니다. 그 모델이 뭐냐면 바로 현대자동차에서 선보인 2011년형 신형 아반떼입니다. 그동안 블로그에서 자주 언급하기는 했는데 국내 자동차 중에서 가장 따분하고 심심하고 아무 감흥도 없는 차량중에 1.2위를 달리는 모델 중에 하나가 현대 아반떼입니다. 그런 아반떼가 이번에 풀체인지를 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저도 예전부터 돌아다니는 아반떼 스파이샷을 보면서 기대를 많이 한게 사실입니다. 그리고 북경모터쇼에서 신형 베로나가 완전 YF쏘나타의 모습으로 태어난 것을 보면서 과연 아반떼는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까 궁금했는데, 제가 기대했던 것 보다 훨씬 더 멋진 모습으로 태어났네요. 이제 아반떼라는 강인한 이름에 걸맞는 디자인을 찾아 간 것 같습니다. 게다가 해외에서도 2011 신형 아반떼에 대한 반응도 좋은 편이네요. 
 








부산 모터쇼에서 세계최초로 공개된 2011 신형 아반떼입니다.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공기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나타내는 '윈드(Wind)'와 예술적 조형물인 '크래프트(Craft)'를 모티브로 디자인되었습니다. 플루이딕 스컬프처 디자인은 최근 현대 디자인의 트랜드로 잡혀가고 있는데 YF쏘나타의 곤충룩 디자인등을 보면서, 제대로 디자인을 형성하고 있는 기아차와는 달리 점점 안드로메다 행으로 가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던게 사실인데, 이번 아반떼 디자인을 보니 일단은 안심이 되네요. 저의 기대를 넘어선 상당히 괜찮은 디자인으로 완성이 되었습니다.

아직 실내를 보지 못했고 시승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섣부른 이야기를 하긴 뭐하지만 일단은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게 출시가 되었습니다. 동급 중에서 GM대우의 라세티 프리미어 디자인이 가장 좋았는데 아반떼 신형을 보니 앞으로 GM대우는 더 힘들어질 것 같습니다. 현대차가 계속해서 숨 쉴 틈을 주질 않는군요. 
  

부산 모터쇼에서 비행기 시간에 맟줘서 서울 오느라, 생각보다 다양하게 살펴보질 못해서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이날 부산모터쇼 때문인지 몰라도 벡스코에서 김해공항가는 길도 엄청 막히고 공항이용 승객들도 엄청 많아서 미리 예약 안 했으면 비행기표 구입도 제대로 못 할뻔했습니다. ^^: 같은 비행기에 GM대우 관계자분들이 대거 탑승을 하시고 아시는분들이 많이 계셨는데 같이간 일행이 있어서 제대로 인사도 못했네요. (이번 부산 모터쇼는 이런 저런 바쁜 상황에서 참관을 해서 제대로 못 본게 많습니다. 심지어 그 작디 작은 전시회장에서 쌍용차와 르노삼성 부스는 방문도 못했다는.. 헉, 하지만 뭐 그리 새로운 모델도 없어서 크게 아쉽지는 않습니다. 현대,기아, GM대우 정도만 봐도 만족합니다.)

서울에 돌아와서 그동안 못 본 해외 자동차 사이트를 탐색하던 중에 신형 아반떼에 관한 글이 올라와서 관심깊게 댓들을 살펴보았는데 역시나 제가 봐도 괜찮게 나온 모델이라 그런지 댓글 호응이 상당히 좋습니다. 오토블로그의 댓글들을 평소에 즐겨보는 편인데 아반떼안 관한 댓글을 한번 가볍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YF쏘나타보다 훨 좋다?

전 YF쏘나타의 디자인에 점수를 좋게 주진 못하기 때문인지 이번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에 상당히 점수를 주고 있습니다. 만약 YF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나왔다면 실망을 했을 수 있는데 다르게 나왔기 때문에 급호감으로 다가오고 있고 해외 네티즌의 댓글도 이와 비슷한 의견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소나타보다 좋다는 의견들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북경모터쇼에서 발펴된 중국판 베르나가 YF와 상당히 유사한 디자인으로 선보였는데 앞으로 북미나 한국에 판매가 될 신형 베르나/엑센트의 디자인은 어떨지가 궁금합니다.



시빅/ 코롤라와 맞서도 충분?

신형 아반떼 정도의 디자인이면 혼다 시빅이나 토요타 코롤라와 승부를 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사실 그 동안 시빅과 코롤라를 보면서 현대 아반떼를 보면 한숨이 나왔던게 사실인데 이젠 막강 경쟁자인 이 둘과 상대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디자인으로만 놓고 보면 말이죠) 역시 댓글에도 그와 관련된 부분이 나오네요.  밑에 현대 욕하는 댓글은 왠지 자조섞인 욕설같아 보이는군요. 왠지 '젠장 현대가 너무 잘 나가는 군 ' 뭐 이런 느낌? 

 
아반떼의 경쟁상대인 GM 쉬보레 크루즈를 동정하는 댓글도 보입니다. 국내에서는 GM대우 라세티 프리미어 모델인데, 제가 보기에도 신형 아반떼의 출현으로 라프의 판매량이 지장이 어느정도 올 것 같습니다. 라프의 디자인인 역동적이면서 엣지있고 강인한 남성적인 디자인으로 사랑을 받아 왔는데 아반떼가 예전의 그 맹맹한 디자인을 과감히 버리고 짐승차로 다시 태어났으니 말입니다.(곤충룩이 많이 나진 않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곤충의 느낌은 남아 있기는 한 것 같습니다.)  그동안 디자인의 완성도에서 아반떼와 비교가 되지 않던게 라프인데, 신형 아반떼를 보니 지금 디자인만 보고 준중형차를 사라고 한다면 2011 아반떼를 살 것 같습니다.



이런 댓글 가끔 보입니다. 현대차 주식을 사야 한다고 하는데.. 아직 전 모르겠습니다. YF쏘나타와 아반떼는 또 다른 디자인이서 앞으로 현대차 디자인이 어떻게 흘러갈지는 예상하기가 좀 힘드네요. 기아는 이제 완전히 정착이 되었는데 현대차는 아직도 이것 저것 시험하고 있는 듯 합니다. (곤충룩을 완전히 버린다면 주식 살 생각있습니다. ㅎㅎ)


혼다와 토요타가 정신 차리지 않으면 하찮은 존재로 전락해버릴 것이다라는 경고를 하는 댓글인데, 제가 보기에는 혼다/도요타고 그렇지만 현대차도 여전히 정신 차려야 할때라고 봅니다. 앞으로는 이전과 달리 조금만 방심하면 한방에 훅가는 경우가 많이 있을건데 현대차도 한방에 훅갈 수 있는 메이커중에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토요타는 세계 1위 자동차 메이커라 그런지 이번 리콜 파문에도 불구하고 한방에 훅~ 안가더군요. 


디자인적인 완성도에 있어서 대부분 호응을 하는 편이지만 성능에 있어서는 우려감을 나타내는게 엔진의 출력 부분인 것 같습니다. 국내 소개된 신형 아반떼는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를 달성한 감마 1.6ℓ GDI 엔진을 국내 준중형 최초로 탑재하고 전륜 소형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정도의 출력 부분에 대해서 미국 소비자들은 마력이 출력이 더 강해졌으면 하는 의견들이 많이 있네요. 하지만 이 스펙은 국내용이고 북미 버전은 이 보다 더 강한 엔진을 가지고 출시가 될 것 같습니다.


'플루이딕 스컬프처' 디자인이 이번 아반떼는 제대로 잘 녹아든 것 같습니다. 해외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보면 북미에서도 충분한 사랑을 받을 것 같네요. 이제서야 아반떼와 쏘나타 제네시스로 이어지는 인기 라인업이 완성이 되는 것 같습니다. 현대차가 최근들어 정말 다양한 신차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현대차의 마음에 안드는 부분들이 많은게 사실이긴 하지만 이렇게 괜찮은 차량들이 계속 출시가 된다면 어느 정도 용서가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신차 출시하면서 맨날 가격만 올리는 행태는 이제 좀 바꿔야 할때가 온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해외 모델과 국내 모델의 차별철폐등도 넘어야 할 과제입니다. 그나저나 신형 아반떼 한번 시승을 하고 싶어지네요. 언제 할런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나중에 렌트나 해서 한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ㅎㅎ 

(역시 부산은 언제가도 참 멋진 도시라는 생각이 듭니다. 왠지 프랑스 니스가 떠오르더군요.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