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현장] 스마트한 세상에 발빠르게 움직이는 야마하(YAMAHA)



얼마전에 야마하 2010 홈씨어터 신제품 런칭 세미나에 다녀왔습니다. 예전부터 홈씨어터나 AV쪽에 (이상한 AV말고 ^^;) 관심이 나름 있는 편이라서, 그렇다고 아주 잘 알고 그런건 아니고 관심만 있는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야마하는 제가 예전부터 좋아하는 브랜드이다 보니 제가 제대로된 홈씨어터를 구축하지는 않았아도 그래도 늘 신제품이나 이런 저런 동향은 지켜보고 있었답니다.  그나마 최근에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영향으로  야마하에서 다양한 스피커독을 선보이고 있어서 앞으로 더 관심을 두고 살펴볼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이날은 블루레이 플레이어 BD-S1067 과 AV 리시버 RX-V1067/V2067/V3067 모델들에 대한 설명회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그날의 세미나 현장을 간단하게 한번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제가 좀 늦게 참석해서.. ^^;)


현장은 이미 후끈달아올라있더군요,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참석한걸 보면서 AV 리시버와 블루레이 플레이어와 야마하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많다는 것을 알고 좀 놀란 부분이 있습니다. ^^


도착해보니 이미 AV리시버에 관한 시연회가 진행이 되고 있었습니다.

사실 저도 홈시어터나 AV에 관심이 많을 뿐이지 사실은 전문적인 부분은 거의 모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그래서 참석하면서 약간 염려하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너무 어려운 이야기만 해서 들어도 뭔 소리~ 이러고 있는게 아닌가 해서 말이죠. ㅎㅎ

하지만 이런 저의 염려는 기우에 불과 했습니다.  제가 늦게 들어가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이날 시연회 내용중에 상당부분이 스마트폰과 아이패드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부분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음악을 제어하는 것을 복잡하게 리시버를 통해서 하는 것이 아닌 지금 가지고 있는 아이폰이나 갤럭시S 그리고 아이패드를 통해서 손 쉽게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이 저에겐 상당히 호감이 가는 부분이었습니다.

스마트한 세상에 걸맞게 야마하는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순간이기도 했지요. 그동안 복잡한 홈씨어터나 이런 것 보다는 간단하고 명료한 제품들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야마하 리시버가 이런 역할을 한다고 하니 나중에 한번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리시버를 TV를 통해서 갤럭시S나 NAS(넷하드) 같은 기기를 이용해서 컴퓨터나 다른 저장기기 안에 있는 것을 불러와서 홈시어터를 통해서 암악을 들을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따로 시디를 넣을 필요도 없고 복잡하게 이것 저것 옮기고 할 것도 없습니다. 정말 스마트한 홈씨어터를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온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직접 아이패드를 이용해서 어플얼 설치하고 시연하는 장면입니다. 이젠 리모콘이 따로 필요없이 아이폰이나 갤럭시S나 아이패드가 바로 리모콘이 되는 시대입니다.

바로 이런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DLNA [ 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 덕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야마하에서 새롭게 선보인 신모델에는 바로 최신 버전의 DLNA가 장착되어 있어서 이런 스마트한 기술이 가능해졌답니다. 요즘에 나오는 티비들도 전부다 DLNA를 지원하기 때문에 사진이나 동영상 음악등을 TV를 통해서 손쉽게 제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DLNA의 쓰임새는 더욱더 편리해지고 유용해 지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지만 집에 있는 TV는 아쉽게도 예전 PDP라서 DLNA가 지원이 안되더군요. ㅠ.ㅠ 

이젠 DLNA가 이렇게 손쉽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 이거 갑자기 TV를 최신모델로 바꿔야 하는거 아닌지 요즘 고민중이랍니다. ^^


시연회가 끝나고 잠깐 살펴본 RX-V1067 모델입니다.


야마하 RX-V2067
 

리모콘


NAS, 넷하드를 이용해서 음악을 듣는 것을 직접 목격하게 되니까 갑자기 NAS의 중요성이 점점 커진다는 것이 느껴지더군요. 아이패드도 그렇고 앞으로는 이렇게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한 데이터의 사용이 급증할 것을 예측할 수 있는데 NAS도 각 가정에 하나씩 있는 필수제품이 되어 갈 것 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야마하 리시버와 NAS의 접목으로 인해서 앞으로는 AV가 복잡하다는 인식은 버려도 될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과 무선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그리고 야마하의 AV시스템이 절묘하게 연결이 되어서 음악을 듣는것, 그리고 이런 모든것들이 너무나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시연회에서 제가 느낀 가장 큰 부분이었습니다.


야마하 RX-V1067


야마하 RX-V3067


야마하 BD- S1067

또한 이날 선보인 3D 블루레이 플레이어도 관심이 가긴 했지만 제가 한동안 블루레이 플레이어에 관심을 가지긴 했는데 클라우드 컴퓨터의 등장과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인해서 비디오나 DVD와 같은 큰 임펙트는 주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이젠 개인적으로 관심을 끊은 상태이고요. (한때 블루레이 부분에 대해서 관심이 있어서 포스팅을 조금 하던 적이 있었는데 시대가 너무 빨리 변하는 것 같습니다.) 이날은 제가 바쁘기도 하고 그래서 제대로 제품을 만져보고 그럴 시간이 많이 부족해서 내용도 좀 부실 한 것 같습니다. 나중에 여유롭게 이것 저것 살펴볼 시간이 있다면 그때 한번 야마하 제품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아무튼 이날의 시연회는 야마하의 리시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고 공부도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정말 배울것이 너무나 많은 세상에 살고 있다는 것이 재미있기도 하지만 어쩔때는 좀 피곤하기도 하네요.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