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아이패드리뷰] 아이패드의 필수주변기기 스탠드, 엘라고 P2



애플의 전략은 기존의 휴대폰 업체들과는 참 차별성이 있는게 사람들로 하여금 다양한 주변기기를 구매하게 만드는 그런 힘이 있습니다. 사실 저도 아이폰을 접하기 전까지는 휴대폰을 치장한다거나 케이스를 산다거나 하는 그런 행동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뭐 사실 하도 빨리 변하는 피처폰이다 보니 그것에 맞는 주변기기를 선보이기도 힘들었죠. 기껏 신경쓴다고 해봤자 휴대폰줄이나 액정보호필름 정도라고 할까요?

하지만 아이폰의 등장으로 지금 주변기기 시장은 엄청나게 커졌습니다. 사실 여기저기 보이는 똑 같은 아이폰을 볼때마다 정말 각자만의 개성이 사라진 사실이 안따깝게 느껴지기 때문에 이런 주변기기를 통해서라도 그나마 나만의 개성과 컬러를 보여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젠 아이폰을 넘어서 아이패드의 등장으로 아이폰이 아닌 아이패드를 위한 주변기기 시장도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다양한 개성을 표현하는 것은 좋기는 하지만 그 만큼 가격의 압박이 심하다는 것도..^^;

아이패드를 구입하고 나면 필요한 것들

아이패드를 사고나면 가장 필요한게 뭘까요? 케이스? 보호필름? 스탠드? 저도 사기전에는 몰랐는데 아이패드를 사용하다 보니 스탠드의 중요성이 상당히 크더군요. 사실 아이폰은 스탠드의 활용성이 아주 크지는 않습니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지만 아이패드는 스탠드가 꼭 있는게 좋습니다. 아이패드는 일단 무겁고 크기 때문에 거치를 해놓고 사용하면 이래저래 편리한 부분이 많기 때문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아이패드 주변기기는 아이폰/아이패드 전문 주변기기 업체이지 디자인이 뛰어난 엘라고에서 선보인 P2 스탠드입니다.




디자인이 강점인 엘라고라 그런지 박스포장도 상당히 심플합니다.


내용물은 별게 없습니다. 스탠드니까 이렇게 스탠드만 들어 있습니다. 컬러는 블랙에 로고는 레드, 검정과 레드 조합은 상당히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아이폰의 실버 메탈릭 컬러 보다는 아이패드는 블랙+레드 조합이 좋습니다.) 

 
아이패드를 올려놓는 거치대다 보니 단순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고 굳이 복잡할 필요도 없습니다.


뒷 부분에 i 자 텅빈공간이 인상적입니다. 애플의 i 시리즈를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애플에서 나온 디자인라고 해도 크기 이상할 것 같지 않은 심플한 디자인입니다. 빈 여백에는 엘라고의 제품명과 이런 저런 영문글귀들이 적혀 있습니다. 아 중요한 것은 P2 스탠드 이제품은 중국제가 아닌 Made in Korea 라는 것!! 그리고 디자인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만들어졌습니다.



아이패드를 올려놓은 모습입니다. (아이패드가 아직 비닐을 뜯지 않은 상태인 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뒷면의 i 공간을 통해서 USB케이블을 통과 시킬 수 있습니다.


아이폰을 위한 거치대 엘라고 M2 스탠드와 비교해 본 모습입니다. M2에다 아이패드를 올려놓아도 되긴 하지만 아이패드가 무거운 관계로 뒤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그러니 아이패드를 위해서는 따로 P2 스탠드를 준비하는게 좋습니다.


활용도 면에서는 아이패드의 스탠드가 월등합니다. 실제로 아이폰 거치대의 활용성은 저에게는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스탠드에 올려놓기 보다 그냥 책상에 올려놓는 일이 더 많았으니까요. (하지만 잘 사용하시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아이패드 구입을 생각하신다면 보호필름이나 케이스의 구입도 생각하셔야 하지만 스탠드의 활용성도 상당히 중요하기 때문에 한번 쯤 고려를 해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elagostore.co.kr/ 


다음 아이패드 주변기기 리뷰는 엘라고 PATTERN 실리콘 케이스 입니다. 아이패드 스피커독이 있다면 케이스의 활용도가 떨어질 수 있지만 아이패드 단독으로 사용한다면 정말 케이스가 필요한 제품이더군요. 곧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