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맥OS X 요세미티 10.10.3 공식 업데이트, 사진(photos)앱 추가


맥OS가 간만에 메이저 업데이트를 실시했습니다. 현재 요세미티를 사용하고 있는데 그동안 베타 테스트로 진행하던 10.10.3 버전이 드디어 정식으로 업데이트가 되었습니다. 특히 이번에는 새로운 사진(photos)앱이 추가 되었기에 더 기대가 되는 업데이트입니다.





업데이트 받는 방법은 맥OS 사용자라면 앱스토어에 들어 가셔서 업데이트 항목을 보면 업데이트 알람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으로 알려주는 것 같지는 않고 직접 들어 가셔서 확인하고 원하시면 업데이트 하시면 됩니다. 



그럼 OS X 10.10.3 업데이트 방법을 간단하게 보겠습니다.


앱 스토어를 여시고 업데이트 항목에 가시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라는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모두 업데이트를 선택하시면 파일을 자동으로 다운 받고 재시동을 합니다.


다운 받은 용량은 2.19GB 정도 되더군요. 무선으로 받는 거라 시간은 조금 걸렸지만 설치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개선된 부분을 보니 여러가지 있네요. 300개 이상의 새로운 이모티콘 문자와 Wi-Fi, 블루투스 성능 향상등 그리고 사진앱이 추가가 되었습니다. wi-fi 와 블루투스 문제는 저도 경험하고 있던 부분인데 얼만큼 좋아졌는지 한번 지켜봐야 겠습니다.


이번 OS X 요세미니티 업데이트의 가장 큰 변화는 포토(photos) 앱이 들어왔다는 겁니다. 새로운 앱의 등장이라 할 수 있죠. 


업데이트를 끝나고 나서 재부팅이 되니 포토앱이 실행이 됩니다. 


그동안 애플을 사용 하면서 다른 분들은 기본적으로 들어있는 아이포토앱을 잘 사용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좀 불편했습니다. 기존 윈도우때 쓰던 습관이 있어서 그런지 잘 적응이 안되더군요. 그래서 여러번 사용하려고 시도 했다가 딱히 마음에 들지 않아서 사용을 하지 않았습니다.

(맥버전 포토스케이프 X)


대신에 메인으로 사용하던 것은 구글의 피카사와 맥OS 버전으로 등장한 포토스케이프 X 두 제품을 사용했습니다. 피카사 + 포토스케이프 X 조합은 포토샵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유용하게 사용중입니다.




설치하고 나서 잠시 사용해 보았는데 어퍼쳐와 기존 포토 앱의 중간 정도의 레벨인 것 같습니다. 전문적인 것을 원하는 분들에게는 좀 아쉬울 것 같고 가볍게 사용하기에는 괜찮은 것 같네요. 초보 사용자들도 별 다른 사용 방법 몰라도 바로 사용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좀 더 사용해봐야 알 것 같은데 지금까지 사용하는 피카사+포토스케이프 X + 포토 3종 앱으로 사용하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서로 연동되는 부분이 있어서 편할 것 같습니다. 전 맥북 프로와 아이패드를 사용하지만 갤럭시S5를 사용 중이라 좀 아쉬운 부분이네요. 좀 더 사용해보면서 기능들을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관련글:


LG G4 어마무시 마케팅, 4천명 글로벌 무료 체험단 (비주얼 챌린저)

해외서 보는 갤럭시S6 엣지 vs 아이폰6, 뭘 선호할까?(해외반응)

갤럭시S6를 잡으러 온다! LG G4 스펙 살펴보기

갤럭시S6, 엣지 뭘 선택할까? 직접 본 느낌(간단 비교)

맥 버전 포토스케이프 X (photoscape X) 다운로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