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아이폰6S, 6S 플러스 뭐가 달라졌을까? (3D터치,라이브포토,스펙)


오늘 새벽에 미국에서 애플은 아이폰6S, 6S 플러스,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미니4 등 신제품을 공개했습니다. 아이폰6S 시리즈는 특별한 외형 변화가 없기에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지켜봤는데 역시나 공개된 스펙을 보니 큰 변화는 보이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변화의 강도는 보는 사람마다 관점이 다르겠지만 제가 볼때 만족감보다 아쉬움이 컸던 것 같습니다.





새벽에 발표된 새로운 아이폰6S 시리즈의 변화된 점은 무엇인지 한번 가볍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우선 디자인을 살펴보겠습니다.


디자인. 로즈골드 컬러 추가 


역시나 예상한대로 디자인의 변화는 없습니다. 보통 S가 붙을 때는 외형의 변화는 없이 스펙의 향상만 이루어지는데 이번 아이폰6S 시리즈 역시 기존의 6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컬러에 있어서 새롭게 로즈골드 색상이 추가 되었네요.



뒤에 S 하나만 추가 되었지 외형 모습은 똑 같습니다. 하지만 아이폰6 플러스, 6S 플러스의 외형 크기를 보니 6S 플러스는 이전 모델 보다 미세하게 커진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약간 커지고 무거워진 아이폰6S 플러스


외형 디자인은 동일 하지만 기존에 비해서 6S 플러스는 두께가 0.2mm, 가로, 세로 0.1mm 늘어 났습니다. 그러다 보니 무게는 20g 이 늘어났습니다.(아이폰6S 는 기존과 동일한 크기입니다.) 이렇게 되면 기존의 아이폰6 플러스 케이스를 사용할 수 없게 되는 건가요?


가뜩이나 플러스는 지금도 사이즈도 큰데 이렇게 스멀 스멀 크기가 커지면, 아이폰7은 그냥 5.7인치로 가는게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베젤의 크기만 줄이고 지금의 크기에 5.7인치 사이즈로 나오면 제격일텐데 말입니다.



디스플레이


화면 크기 역시 기존과 동일한 5.5인치(1920x1080) 4.7인치(1334x750)에 해상도 역시 같습니다. 해상도에 있어 QHD 정도의 해상도를 기대했지만 그건 아이폰7에서 기대해봐야 겠습니다.



터치의 압력에 반응하는 3D Touch


하지만 이번 신형 아이폰6S 디스플레이는 3D Touch 적용이 된 것이 중요 변화라 할 수 있습니다. 예전 부터 디스플레이를 좀 더 활용한 기능이 있었으면 했는데 이제야 들어갔네요. 작은 화면에서 좀 더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려면 디스플레이를 활용 방법은 꼭 필요 했는데 3D Touch를 통해서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터치하는 압력에 따라서 다양한 기능 수행이 가능한데 이젠 천천히 또는 세게 누르는 압력에 따라 작동하는 것이 다르게 되었습니다. 3D Touch 적용으로 홈버튼의 활용성이 예전 보다는 좀 줄어들게 생겼네요. 이런 방식의 인터페이스가 나온다면 아이폰7 에서는 좀 더 커진 5.7인치 디스플레이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식의 발전이라면 물리적 홈버튼도 사라질 수 있으리라 봅니다.


3D터치 기능은 실제로 사용하면 상당히 편리할 것 같습니다.


하드웨어 스펙


아이폰6S, 아이폰6S 플러스 스펙


AP: A9, M9 (모션보조 프로세서)

크기: 5.5인치, 4.7인치

카메라: 후면 1200만, 전면 500만

램: ?

OS: iOS9

통신: LTE 어드밴스

그외: 2세대 터치ID


A9 탑재


두 모델 다 모바일 AP는 A9, 모션센서는 M9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자동차로 치면 외형은 그대로지만 파워트레인이 바뀌었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하드웨어 개선이 이루어졌기에 더욱 더 쾌적한 활용이 가능해졌습니다.


기존 A8 칩보다 CPU의 속도가 70%, GPU의 속도는 90% 빨라 졌습니다.



드디어 1200만 화소


그리고 카메라 화소가 드디어 천만 화소를 넘어서 1200만 화소가 탑재가 되었습니다. 전면에도 5백만 화소로 높아져서 셀피 촬영에 최적화 되었다 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화소가 경쟁 모델에 비해서 떨어져서 말들이 많았는데 일단 이 정도의 스펙 향상이라면 당분간은 화소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 약점으로 지목 되었던 카메라 기능의 상품성이 높아졌기에 갤럭시S6, 노트5와의 경쟁이 더 수월해졌습니다. 또한 4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고 그리고 '라이브 포토' 신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사진인데 동영상? 라이브 포토


라이브 포토는 재미있는 기능인데, 기존 사진과 다르게 촬영된 사진을 길게 누르면 동영상 같은 움직임이 3초가 지속됩니다. 마치 움짤 영상을 보는 것 처럼 말이죠.


이는 촬영을 하는 순간 앞뒤로 1.5초를 촬영하기 때문입니다. 그냥 볼때는 사진인데 길게 누르고 있으면 동영상이 되는 재미있는 기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용량이 늘어날텐데 어느정도의 용량이 나오는지가 궁금하네요. 만약 용량이 높다면 아무리 재미있는 기능이라도 활용성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용량확장 안되는 아이폰6S 같은 경우는 용량 부분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라이브 포토는 움짤(움직이는 사진)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라이브 포토는 애플 기기에서 연동이 되는데 애플워치에서도 라이브포토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램 같은 경우 기존 1GB 램 에서 2GB로 업그레이드가 되었다고 하는데 아직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한 스펙이 나오지 않은 것 같습니다. 외신에 보면 아이폰6S 는 1GB, 6S 플러스만 2GB로 나온다고 하는데 좀 더 지켜봐야 겠습니다.



(좀 더 개선된 2세대 터치 ID)


OS는 최신 iOS9이 탑재 되었습니다.




이번 아이폰6S, 아이폰6S 플러스의 가장 큰 변화라고 한다면 3D Touch 가 탑재된 디스플레이, 높아진 하드웨어 성능, 그리고 라이브 포토 기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외형의 변화가 없다 보니 큰 변화가 없는 것 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사용해 보면 또 느낌이 다를 것 같습니다. 일단 하드웨어 스펙의 개선이 크게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높아진 성능에 비해서 배터리 효욜성은 좀 더 떨어진 것 같아 보이네요.


지금 아이폰6S 플러스로 넘어갈까 말까 고민중인데 스펙을 살펴보니 저는 아무래도 내년에 나올 아이폰7으로 넘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은 제가 기대하는 혁신적인 변화가 보이지 않는 것 같아서 말이죠. ^^





관련글:


소니 Z5 프리미엄, 4K스마트폰 시기상조 이유 4가지

SKT 루나폰 vs 갤럭시S5 뭘 선택할까?

삼성 기어 S2, 클래식, 3G 공개

스마트워치 기어S2, 애플워치 잡을까?

르노삼성 히든카드? 신형SM3 베이스 르노 메간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