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LG G5 & 친구들, 가로수길 LG 플레이그라운드에서 직접 보니


LG전자 전략스마트폰이지 삼성 갤럭시S7의 대항마인 LG G5의 국내 출시는 31일로 조만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전에 미리 보고 싶은분을 위해서 LG전자는 'LG 플레이그라운드' 체험존을 준비했습니다. 신사동 가로수길, 영등포 타임스퀘어, 여의도 IFC와 삼성동 코엑스, 판교·신촌 현대백화점(31일) 등에서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LG 플레이그라운드에서는 LG G5 뿐만 아니라 친구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저도 신사동 가로수길에 오픈된 플레이그라운드에서 미리 G5와 친구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31일 출시전에 미리 만나보고 싶은 분들은 가까운 LG 플레이그라운드를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도 그동안 사진으로만 보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G5와 친구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신사동 가로수길을 걷다 보면 노란색 계열의 특이한 건물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저도 무작정 걷다가 발견 했는데 찾으려 하지 않아도 바로 알 수 있을 정도로 특이해서 가로수길 지나가다가 보면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3층으로 되어 있어서 G5와 다양한 모듈들을 현장에서 볼 수 있고 직접 경험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물론 가벼운 다과도 준비되어 있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둘러 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가장 먼저 확인한 제품은 당연히 G5 입니다. 모듈이 아무리 신기하다 해도 핵심은 이 녀석이기에 가자 마자 바로 살펴보았습니다.




이번 G5의 가장 큰 변신중에 하나는 외형이라 할 수 있는데 바로 풀메탈을 적용 했다는 점 입니다. 전작인 G4는 후면의 천연가죽 케이스로 이목을 끌었다면 이번에는 메탈로 나와서 디자인이 상당히 이쁜게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봤을때도 메탈이 가지는 강인함과 깔끔함 때문인지 역대 G시리즈 중에서 가장 디자인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플라스틱 재질과 메탈은 고급스러움에 있어서 아무래도 차이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면 하단의 LG마크와 함께 후면에는 G5 로고만이 보일 뿐 아주 깔끔하게 정리가 되어 있습니다. 예전에 보이던 통신사 추노 마크도 사라졌기에 디자인이 더 돋보였습니다.


상단에는 듀얼 카메라 렌즈가 있고 바로 아래 지문인식 버튼이 있습니다. G4에 보이던 볼륨 버튼은 측면으로 이동했습니다.



좌측으로 이동한 볼륨 버튼, 그동안 G4 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측면으로 이동한 부분은 약간 낮설더군요. 그냥 뒷면에 같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말입니다.



우측에는 유심과 마이크로SD 슬롯이 위치해 있습니다.



하단을 보면 스피커와 USB-C 타입의 단자가 보입니다. 최신 단자의 적용이라 기쁘기는 하지만 기존의 '마이크로USB' 와 호환이 안된다는 점은 한편으로는 불편한 변화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데이터 전송 속도가 최대 10Gbps 로 고해상도 영상과 음악 등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고 충전 속도도 종전 마이크로 USB보다 빠르다는 점에 위안을 삼아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애플의 라이트닝 케이블 처럼 꼽는 방향에 상관없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갤럭시s7 같은 경우도 호환성 때문에 기존 단자를 사용하는데 G5를 사용하게 되면 2개의 케이블을 들고 다녀야 할 것 같습니다. 정말 단자 바뀔때마다 피곤한 것은 소비자인데 이제 단자 모양이 하나로 통일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G5의 핵심 변화라 할 수 있는 모듈을 보겠습니다. 측면 모서리 부분에 있는 버튼을 누르고 아래를 잡아 당기면 이렇게 분리가 됩니다. 그럼 노란색 분리가 가능한 배터리를 만나 볼 수 있습니다. 풀메탈을 적용 했지만 배터리 분리가 가능하다는 것은 G5가 선보인 혁신중에 하나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 G5를 사전계약 하시면 무료로 가질 수 있는 캠플러스 모듈입니다.



G5에 캠플러스를 장착한 모습



LG 캠플러스


모듈의 장착으로 사진 촬영이 한결 수월해 졌습니다. 물리적인 버튼이 있어서 한손으로 촬영이 가능하고 줌레버가 있어서 망원과 135도의 광각 화면을 자유롭게 왔다갔다 할 수 있습니다. 


G4에서 이미 뛰어난 카메라 기능으로 주목을 받았는데 G5 역시 1600만화소 F 1.8 카메라에 캠플러스 조합으로 더 멋진 사진을 담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사용해보니 한손으로 촬영이 가능해서 카메라 활용도가 더 많이 올라갈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배터리가 모듈안에 내장되어 있기에 긴 시간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도 캠플러스가 가지는 강점입니다.



LG 하이파이 플러스


G5의 친구중에서 가장 큰 기대를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세계적인 명품 오디오 업체인 B&O와 협력해서 선보인 '하이파이 플러스' 입니다. 아마도 이제품에 눈독을 들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 현장에서 직접 경험하니까 더 끌리더군요.



하단에 하이파이 플러스 모듈을 장착한 모습입니다. LG 로고 대신에 B&O 로고가 달려 있어서 품격(?)이 한층 더 높아진 느낌입니다. 이렇게 들고 다니면 잘 모르는 사람들은 B&O에서 나온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착각을 많이 하실 것 같네요.


풀메탈 바디와 검정색 모듈이 잘 어울려서 그런지 보기에도 상당히 있어 보였습니다. 컬러의 조합이 안 맞는 부분이 있으니 구입을 생각하시는 분들은 직접 방문 하셔서 어떤 컬러와 가장 잘 어울리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B&O 모듈의 장점을 보면, G5와 합체가 될 뿐만 아니라 다른 기기와의 유선 연결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다른 스마트폰과 연결해서 고음질의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윈도우PC, 맥(Mac) OS, iOS, 안드로이드OS 연결해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쓰임세가 상당히 높습니다. 구입할때 G5 하고만 연결이 되서 망설이시는 분들이 있다면 그런 걱정을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이런 높은 호환성 때문에 더 매력적인 모듈이라 할 수 있습니다.



B&O Play 모듈은 분리해서 이렇게 보관이 가능하고 가죽 파우치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32 bit Hi-Fi DAC + AMP 인 B&O는 아마 G5 프렌즈 중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끌 것 같습니다. G5와 결합했을때 디자인의 어울림도 좋고 음질 역시 상당히 좋았기 때문입니다. 기대했던 것 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 주었기에 저도 구매하고 싶은 마음이 상당히 큽니다. 현재 진행중인 할인 이벤트를 이용하면, 오디오 모듈 ‘하이파이 플러스(Hi-Fi Plus with B&O PLAY, 189,000원)’와 프리미엄 이어폰 ‘H3 by B&O PLAY(279,000원)’로 구성된 ‘B&O 패키지’를 행사 기간동안 약 38% 할인된 289,000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시중에서 H3 이어폰만 27만원 하는데 그 가격에 모듈까지 같이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흥미로운 딜(DEAL)이 아닐 수 없습니다.



LG 롤링봇


신기했던 'LG 롤링봇'은 원형의 로봇으로 집안에 두어서 외부에서도 집안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체 내장된 카메라를 통해서 집안을 확인할 수 있는데 G5로 무선 조종을 할 수 있습니다. 집안에 반려동물을 두고 외출을 자주 하는분들이 관심을 둘 제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반련동물과 함께하는 인구가 많아지고 있어서 '롤링봇' 같은 로봇은 앞으로도 많은 주목을 받을 것 같습니다.




LG 360 VR


다음에 만난 것은 'LG 360 VR' 입니다. 요즘 VR(가상현실) 관련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경쟁사에 비해서 늦은 감이 있지만 LG에서도 선보였습니다.


 

착용샷은 이렇습니다. LG 제품이 다른 VR 보다는 강점인 부분은 무게가 상당히 가볍다는 점입니다. 기어 VR 같이 스마트폰과 합체해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유선으로 G5와 연결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착용했을때 무게감이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VR이 가지는 단점중에 하나가 무게운 무게인데 LG 360 VR 은 사용성에 있어서 경쟁력이 있습니다.


직접 착용해서 콘텐츠를 감상하니 적응이 안되서 그런지 상당히 어지럽고 울렁거려서 오랜 시간 사용이 힘들었습니다. 마치 3D TV를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는습니다.


현장에 전시된 제품은 아직 샘플 제품이라 앞으로 빛샘 부분이나 재질 부분에서 좀 더 개선이 아루어진다고 하니 정확한 평가는 유보해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VR이 대중화 되기에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하기 위해서는 지금 선보이고 있는 VR의 성능이나 컨텐츠들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G5 오른쪽에 있는 기기는 'LG 360 캠' 입니다. 컴팩트한 사이즈에 1300만화소 듀얼 와이드 앵글 렌즈로 360도를 촬영할 수 있는 기기로 가지고 있으면 개성 넘치는 영상을 담을 수 있습니다. 일단 크기가 상당히 작아서 마음에 드는데 사진에서 상단을 쑥 누르면 크기는 반으로 줄어듭니다.


사용방법은 기기에 달려 있는 물리버튼을 눌러서 바로 촬영이 가능하고 특별하게 사용법을 배울 필요가 없을 정도로 간단합니다. 내장 메모리는 없고 마이크로SD 메모리 카드를 통해서 최대 2TB 까지 저장할 수 있습니다. 와이파이 다이렉트 방식으로 G5로 파일 전송이 가능합니다.



3개의 마이크를 내장해서 5.1 채널로 레코딩이 가능하고 2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현장에서 360 캠으로 촬영한 영상을 360VR로 시연하는 공간이 있는데 두 제품의 시너지 효과로 멋진 모습을 연출하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체험존에 방문 하시면 3층에서 직접 한번 경험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VR이 가지는 강점이 뭔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동안은 스마트폰 하나만 소개를 하면 되었는데 이번 G5는 친구들까지 다 소개하느라 좀 힘드네요. ^^; 이렇게 글로 이해하는 것 보다는 가까운 'LG 플레이그라운드' 에 방문 하셔서 직접 경험 해보시기 바랍니다. G5는 물론 이색적인 그의 친구들도 한번에 싹 다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이날 각각의 친구들을 간단하게 살펴봐서 아쉬운 부분이 있는데 여의도 IFC 몰에도 체험존을 오픈을 했다고 하니 직접 방문해서 좀 더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야 겠습니다. 31일에 G5가 출시가 되는데 하루속히 만나서 달라진 모습들을 속속들이 살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





관련글:


G5, 갤럭시S7 사라지는 추노마크, 반가운 소비자

가성비 좋은 보급형 중저가폰, LG 스타일러스2 사용기

LG G5 출격준비 완료! 하이파이 플러스, 캠플러스 혜택은?

LG G5 프렌즈 가장 기대되는 모듈? B&O 하이파이 플러스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