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공개된 기아 K8(스팅어 GT), 디자인 논란에 빠지다


기아차가 형제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등장에 자극(?)을 받아선지 모르겠지만 프리미엄 시장에 선보이는 5인승 스포츠 세단이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드디어 공개를 했습니다. 정식 명칭은 해외에서는 기아 '스팅어(Stinger)' 국내에서는 K8 으로 등장할 예정입니다. 이제 기아차도 프리미엄 시장에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졌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미 플래그십 K9(K900)이 있기는 하지만 프리미엄 이미지가 약했던 것이 사실인데, 고성능 5인승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스팅어를 선 보이면서 기아차도 이젠 이미지 업그레이드 작업에 착수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아의 첫 프리미엄 럭셔리 세단?


아직 제네시스 처럼 서브 럭셔리 브랜드로 독립을 하진 않았지만 기아차가 향후 제네시스와 같은 브랜드를 선보인다고 하면 그 안에 들어갈 차량이 이번에 선보인 기아 스팅어(K8) 모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대차 산하에 있던 제네시스가 제네시스 브랜드로 호적을 이동한 것 처럼 말이죠. 


▲ 기아 스팅어GT 


일반 대중차가 아닌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등장한 차량이라 기아차도 이번 스팅어 모델에는 여러모로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 대형차 K9 이 있지만 프리미엄 전략을 생각하고 만들어낸 차량은 스팅어가 처음 이라서 이 차량에 대한 관심은 국내외적으로 상당히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아차도 뭔가 현대차와 비슷한 움직임으로 흘러 가는 것 같은데 앞으로 현대차가 제네시스, 에쿠스를 제네시스 브랜드로 편입 시킨 것 처럼 기아차도 신형 K9 과 스팅어(K8)을 새로운 럭셔리 서브 브랜드로 편입 시킬 것 같네요. 어디까지 저의 추측 이지만 말이죠 :) 



개인적으로도 큰 기대를 가지고 있는 모델인데 오늘 실물 모델이 공개된 것을 보니 여러가지 생각이 들더군요. 일단 프리미엄 세단 답계 여러가지 신경을 쓴 흔적이 많이 보이는 것이 사실 입니다. 디자인도 상당히 신경을 많이 쓴 모습이 느껴지고 일단 프리미엄의 향기가 많이 느껴지네요.  


하지만 디자인에 있어서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아차에서 나온 차량 중에서 가장 디자인 완성도가 높아 보이지만 스팅어의 디자인에 있어서 우려 되는 부분은 '차별성의 결여' 라고 할 수 있습니다.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을 표방하는 것 처럼 디자인 역시 상당히 날렵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전면을 보면 이제 기아차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호랑이코 그릴이 선명하게 보입니다. 그런데 일반차에서 호랑이코 그릴은 어울리는 것 같은데 프리미엄을 표방하는 차량에서는 뭔가 어색해 보이네요. 


호랑이코 그릴이 처음 1세대 K5 에 적용 되었을때 상당히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뭔가 것도는 느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대로 정착을 하지 못한다고 할까요? 그래서 그런지 이번 스팅어의 전면 디자인에서 호랑이코 그릴은 좀 어색해 보입니다. 확실히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브랜드와 로고 그리고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필요한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호랑이코 그릴의 양측과 아래에 과감한 디자인의 공기 흡입구가 보이고 측면의 크롬 재질의 공기 흡입구가 역시 인상적 입니다. 다만 기능적인지 폼 인지는 좀 더 확인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B필러에서 C필러의 트렁그 끝까지 이어지는 라인 역시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후미를 보면 듀얼 트윈 머틀러와 디퓨저 그리고 신형 그랜저가 생각나는 리어 램프 등 여러가지 부분에서 포인트를 주고 있습니다.   


스팅어의 디자인은 이렇게 볼 때 상당히 멋지긴 했지만 아쉬운 것이 있다면 '새로움' 보다는 '익숙함' 이라고 할까요? 일반차라면 익숙함이 오히려 매력이 될 수 있지만 고성능 프리미엄 세단을 표방하는 스팅어의 입장에서는 익숙함은 독이 될 수 있습니다. 


익숙한 디자인? 짜집기 논란에 빠지다 


스팅어의 실내외를 보면서 여러가지 차량들의 이름이 머리속에 떠오르는 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디자인 논란이 있겠구나 생각을 하고 있는데 역시나 스팅어 관련 기사에 달리 댓글들을 보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디자인에 대한 논란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늘 새로운 차량이 나올때 마다 디자인 논란은 늘 나오는 부분 이지만 이번 스팅어는 디자인 논란이 좀 큰 것 같습니다. 정말 독창적인 디자인의 그 어느 차량도 떠오르지 않았으면 했는데 그렇게는 안되는 것 같습니다. 


현재 차량 외관에 관한 논란은 짜집기 논란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데 현재 언급되는 차량들은 아우디 A7, 포르쉐 파나메라, 기아 K5, 현대 신형 그랜저(IG) 등 다양한 차량들이 등장을 하고 있습니다. 


▲ 기아 K5 


국산차로 보면 K5 이 등장을 하는데 K5 를 좀 더 크게한 해치백 모델 같다는 의견들이 있네요. 전면의 모습도 K5의 모습이 느껴지는 것 사실 입니다. 아무래도 같은 회사 차량이니 닮을 수 밖에 없는데 그래도 프리미엄 시장을 노리는 모델이라 그런지 기존의 모델과 닮은 점은 플러스 보다는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신형 그랜저 


▲ 포르쉐 파나메라 


그리고 후미를 보면 리어램프 때문에 요즘 국내 준대형차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형 그랜저가 떠오릅니다. 후미램프가 이어지는 디자인 때문인데 요즘 이런 차량들이 많이 보여서 그런지 참신함 에서 떨어지는 것 같네요. 그리고 포르쉐 파나메라 후미와도 비슷한 느낌이 나네요. 


▲ 아우디 A7 


▲ 재규어 F타입 


그리고 가장 많이 등장하는 차량은 아우디 A7 입니다. 측면 B필러 에서 C필러 트렁크 까지 이어지는 라인 때문에 예상은 했지만 실제로 보니 더욱 비슷한 것 같습니다. 이 외에도 재규어 F타입 등 다양한 차량을 닮았다는 의견들이 많습니다. 



▲ 기아 스팅어 실내 


그리고 실내를 보면 센터페시아에 있는 3개의 송풍구 때문에 벤츠가 떠오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네요. 벤츠 SUV 실내 디자인의 포인트 중에 하나가 3개의 송풍구와 돌출된 네비게이션인데 너무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 벤츠 GLA 실내 


그외 모습은 특별한 것은 없고 기존 기아차의 조작부와 비슷하고 스티어링휠은 아래가 평평한 D컷이 아닌 일반 디자인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지향하고 있는데 이 부분은 좀 아쉽네요. 그리고 기어노브 디자인도 너무 평범하게 나온 것 같습니다. 


기아차에서 선보인 프리미엄 후륜구동 스포츠 세단 스팅어는 싸구려 차의 이미지를 벗어 버리려는 기아차의 의지가 보이는데 디자인 논란 때문에 초반부터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시장을 노렸다면 디자인 차별화에 좀 더 신경을 썼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요즘 현대차에서 스타 디자이너들을 대거 영입하고 있는데 기아차의 디자인은 지날수록 오히려 내리막길을 걷는 것 같습니다. 라인들이 복잡해지면서 간결함 보다는 무거운 느낌이 더 많이 나는 것 같습니다. 


▲ 공개된 스팅어와 함께 한 기아차 디자인 수장 피터 슈라이어 


현대차 디자인은 그래도 좋아지고 있는데 말이죠. 기아차는 1세대 K5 이후 디자인 정체성이 표류하는 듯한 느낌 입니다.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총괄이 매너리즘에 빠진 걸까요?


기아 스팅어 GT의 파워트레인을 살펴보면,  


4기통 2.0리터 세타2 

최대출력 255마력 (6200rpm) 최대토크 36.03kg.m   


3.3리터 V6 람다2 

최대출력 365마력(6000rpm), 최대토크 52.11kg.m(1300~4500rpm) 

최대속도 269km/h, 0-100km/h 5.1초 



고성능 스포츠 세단은 차체 강성이 상당히 중요한데 스팅어에는 초고장력 강판을 55% 적용했다고 합니다. 요즘 현대기아차를 보면 초고장력 강판 비율은 올라가는 것과 함께 차량의 무게도 비례해서 올라가는데 스팅어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국내 판매는 5월경으로 예상되고 있고 미국 시장에는 연말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제네시스의 등장으로 기아차가 소외 되는 느낌을 받았는데 그래도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선 보이면서 분위기 쇄신이 어느정도는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반시장이 아닌 고급차 시장을 공략하려 한다면 제네시스와 같은 럭셔리 서브 브랜드의 도입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기아차의 역량이 제네시스 같은 브랜드를 소화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K8 같은 차량의 가치를 제대로 끌어 올리기 위해서는 '기아(KIA)' 브랜드로는 역부족인 것 같네요. 이번에 공개된 스팅어의 전면에 KIA 로고가 아닌 다른 멋진 로고가 달리고 다른 다른 디자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달렸다면 아마도 그 가치는 더욱 높게 평가되지 않았을까요? 


기아차의 프리미엄 시장을 향한 새로운 도전이 어떤 반향을 불러 일으킬지 예의 주시하면 지켜봐야 겠습니다 :)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관련글 ]


기아차 제네시스 대항마 에센시스? 우려스러운 시각

국내진출 앞둔 테슬라, 손지창 사태로 발목 잡히나

신형 그랜저 돌풍, 꺾인 기아차와 K7의 꿈

미국 출시 임박 현대 아이오닉, 성공 가능성 3가지

긴장하는 테슬라! 강력한 고성능 전기차 맞수들 등장

미국서 불안한 제네시스, G70 이 짊어진 무게

KT 통큰 혜택! 50% 반값 요금 할인 이벤트 소개

KT 20% 요금할인고객 유심기변 가능, SKT LG U+ 와 다른 점?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