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갤럭시S8, S8 플러스 사용해보니, KT 체험존(S.Zone) 후기


상반기 LG G6 출시에 이어서 이젠 그 강력한 라이벌 삼성전자 갤럭시S8/S8 플러스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습니다. 삼성 같은 경우는 작년에 선 보인 갤럭시노트7 이 발화 사건으로 판매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은 후 내 놓은 프리미엄폰이라 시장의 기대감은 상당히 큰 상태입니다. 물론 소비자들 역시 높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 역시 갤럭시노트7을 구매하고 발화사건으로 눈물을 흘리며 환불을 받은 경험이 있어서 이번 갤럭시S8/S8 플러스에 대해서 많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갤럭시S8 이 판매가 되기 전에 미리 체험하고 싶어서 근처에 있는 KT 체험존(S.Zone)을 방문 했습니다. 현재 KT 일부 대리점에서 갤럭시S8/플러스 모델을 체험할 수 있으니 궁금하신 분들은 직접 체험존을 방문 하시기 바랍니다.



제가 방문한 대리점은 여의도역에 위치한 KT 대리점(내외정보통신) 입니다. 다행히 빠르게 체험존이 구성되어 있어서 살펴 볼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한편에 S-Zone 갤럭시S8 체험매장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 녀석이 바로 화제의 중심에 올라있는 갤럭시 S8, S8 플러스 제품 입니다. 루머때 부터 디자인 노출이 계속된 상황이라 그런지 디자인은 처음 보는데 바로 식상한 느낌이 들긴 하더군요.


그리고 이제 스마트폰 디자인에 대한 혁신은 많이 떨어진 상태라 디자인으로 혹 하는 경우는 많이 사라진 상태 입니다.




디자인 느낌을 이야기 하자면 솔직하게 기대했던 것 보다는 아쉬움이 좀 있었습니다. 워낙 기대를 많이 해서 그런지 처음 실물을 보는데 별 감흥이 없더군요.


디자인은 기존 갤럭시S7과 별 다른게 없습니다. 측면 후면 다 비슷하고 전면에 액정 부분이 위 아래로 더 넓어졌다는 것 정도 입니다. 화면 비율이 달라진 것 정도의 차이라고 할까요?


그리고 전면에 홈 버튼이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후면도 큰 변화가 없지만 하나 달라진게 있다면 지문인식 센서겸 홈 버튼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홈 버튼이 전면에서 뒤로 이동한 건 건 큰 불만은 없는데 왜 카메라 옆에 위치를 시켰는지 조금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사용할때 아무래도 불편한 부분이 있더군요.


그리고 카메라도 듀얼 카메라가 아닌 기존 방식과 동일 합니다. 카메라 성능 개선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이전 모델과 큰 차이가 없어서 좀 아쉬웠습니다.



전면 하단을 보면 그동안 갤럭시 시리즈에서 볼 수 있었던 물리적 홈 버튼이 보이지 않습니다. 갤럭시 시리즈 최초로 홈 버튼이 사라진 모델이 되었는데 실제로 사용해 보니 크게 불편하지는 않더군요.


제가 LG 스마트폰을 오랜 시간 사용해서 이런 부분은 금방 적응이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LG 스마트폰에 비해서 좀 더 편했던 부분은 애플 아이폰에 적용된 포스터치와 유사한 기술이 들어가서 홈 버튼이 있는 듯한 감성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소프트키의 가운데 버튼을 꾹 누르면 들어가는 느낌과 함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좌측 측면을 보면 기존 스마트폰에 없던 버튼이 하나 보입니다. 이번 갤럭시S8 달라진 부분인데 이 버튼을 누르면 빅스비(Bixby)가 실행이 됩니다.


삼성이 야심차게 선 보인 음성인식 서비스로 예전에 탑재 되었던 S보이스의 진화형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요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많은데 삼성전자도 그런 추세에 발 맞추어서 빠르게 음성인식 서비스를 탑재 했습니다.



많은 기대가 있었는데 체험존에 있는 기기로는 아쉽게도 빅스비를 경험할 수 없게 되어 있었습니다. 빅스비는 나중에 제품 리뷰 할때 그때나 제대로 사용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갤럭시S8, S8 플러스 비교 화면 입니다. 5.8인치 vs 6.2인치 인데 두 제품의 외형 차이가 아주 크지는 않습니다.


베젤리스 디자인에 화면을 넓혔기에 외형적인 크기는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6.2인치를 구매해도 큰 크기 부담은 없으실 것 같습니다.



화면 비율이 18.5:9 라서 세로가 긴 형태라 그립감도 좋은 편 입니다.



LG G6와 비교한 사진, 5.8인치 갤럭시S8 과 비교해 봤는데 두 제품의 크기는 거의 비슷했습니다. 또한 화면 비율 역시 비슷해서 상당히 유사한 부분이 많았습니다.



지금 사용하는 LG G6에 비해서 확실히 더 좋다고 느끼는 것은 AOD(Always On Display) 입니다. 확실히 올레드 패널을 써서 백라이트가 없기 때문에 어두운 환경에 더 적합 합니다. 그리고 기능적으로도 훨씬 다양한 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AOD 는 확실히 IPS 보다는 올레드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기술이 아닌가 싶습니다.



카메라는 전면 8백만 후면 1200만 화소를 탑재했고 4K 비디오를 지원 합니다.



LG가 카메라와 음향 쪽에 집중을 하는 것과 달리 삼성은 특정 기능을 강화하기 보다는 전체적인 밸런스를 맞추는 것에 더 포커스를 두는 것 같습니다. 갤럭시노트7 에서 그걸 느꼈는데 이번 갤럭시S8 보다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LG가 신경 쓰는 것 반만큼만 카메라, 음향 쪽에 신경을 쓴다면 지금 보다 판매량을 더 끌어 올릴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그래도 LG전자 입장에서는 다행인게 이런 부분 때문에 G6 같은 경우 오히려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되었습니다.


카메라와 사운드에 포커스를 두고 있는 분들에게는 G6 가 조금은 더욱 매력적인 선택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갤럭시S8/S8 플러스에는 최신 AP가 탑재가 되어 있습니다. 퀄컴 최신 스냅드래곤 835 가 들어 있는데 LG G6 821 보다 한 등급 높은 AP 입니다. 다만 최신 AP 를 탑재 하다보니 아직 검증이 안된면이 있어서 안정성에 있어서는 우려되는 부분은 있습니다.


하지만 시장에 나와 있는 가장 최신의 고성능 AP를 탑재 했기에 성능에 있어서는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판매용 모델에는 삼성 자체 AP 인 엑시노스 8895가 탑재될 예정 입니다.



그리고 갤럭시만의 강정 중에 하나인 홍채인식 기능 역시 탑재가 되었습니다. 갤럭시노트7에서 처음 경험하고 그 편리함에 빠진적이 있는데 더욱 더 강화된 기능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지문인식과 홍채인식 두 가지 생체보안 기능으로 강력한 보안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KT 체험존에서 살펴본 갤럭시S8/S8 플러스의 간단 체험 리뷰 였습니다. 좀 더 자세한 리뷰가 있을 예정이기에 이번 시간에는 간락하게 특징들만 살펴 보았습니다.


간략한 리뷰라 성에 차지 않으시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주변에 있는 KT 체험존(S-Zone)을 직접 방문 하셔서 직접 보고 경험 하시는 겁니다.


삼성전자와 통신사에서 마케팅에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어서 생각보다 빠르게 체험존이 확장되고 있어서 주변 KT 대리점을 방문 하시면 아마 어렵지 않게 만나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내 주변 S.Zone 매장 찾기 


워낙 큰 주목을 받고 있는 모델이라 판매량에 대한 기대가 상당히 큰데 벌써부터 사전계약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4월 7일 9시 부터 본격적인 사전판매가 시작 됩니다.



현재 다양한 사전예약 상품들이 준비가 되고 있는데 KT만의 혜택은 4월7일에 오픈된다고 합니다. 저도 이번 사전예약 기간동안 계약을 할 예정이라 벌써부터 7일이 기다려집니다.

그리고 남들보다 어구 빨리 갤럭시S8 을 받고 싶다면 대리점에서 미리 예약을 하시면 좀 더 빨리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관련글 ]


LG 워치 스포츠 LTE, KT 스마트기기 요금제 반값 할인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플러스 스튜디오 디자인 후기

소니액션캠 X3000R과 스페인여행 (타임랩스 촬영기)

LG G6 디자인 살펴보기, V20 와 뭐가 다를까?

쌍용차 G4 렉스턴 출사표, 모하비 이젠 긴장할때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