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기아차 기 살리는 니로, 아이오닉 볼트 다 잡았다


한때 기술의 기아로 불리기도 했던 기아차는 현대차에 편입이 된 이후 어떤 특정한 컬러를 잃어 버리고 살아가는 듯 합니다. '한국의 혼다' 로 불리면서 기술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지만 이젠 그저 그런 현대차의 '아류' 또는 '서자'로 전락한 상태 입니다. 한 그룹에 두개의 태양은 존재하지 않기에 늘 희생은 기아차의 몫 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시장에서 현대차와 경쟁을 하지만 대부분 모델들의 판매량이 현대차 아래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소비자들 역시 같은 값이면 원조(?)인 현대차 모델을 선택하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입니다.



현대차 그늘에서 '기' 못 피는 기아차


두 회사의 이름이 다르고 차량 디자인이 다르지만 같픈 플랫폼을 공유한 경우가 대부분이라 아무래도 현대에서 만든 차량에 더 신경을 썼을 거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점 때문에 최근에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기아 스포츠 세단 스팅어 역시 추후에 나올 제네시스 G70 때문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스팅어 역시 G70 과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고 파워트레인 또한 동일하기 때문입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 라는 속담이 있는데 그러다 보니 비슷한 가격대에 나올 스팅어 보다는 G70 을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더 많습니다.


아무래도 복제품(?) 보다는 오리지날을 찾고 싶은 사람들의 심리 때문입니다.


▲ 스팅어


이렇게 기술의 기아로 불리며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던 기아차는 점점 컬러를 잃어 버린 처량한 신세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현대차 눌려서 기 한번 못 피고 사는 기아차에도 힘이 되어주는 차량들이 몇개 있습니다.


▲ 니로


그중에 대표적인 차량이라고 하면 하이브리드 SUV '니로(NIRO)' 라 할 수 있습니다.


카니발 같은 차량도 있지만 이 녀석은 현대기아차 통 틀어서 유일한 미니밴 차량이라 기아차의 기를 살려준다고는 말하기가 곤란 합니다.


만약 현대차에서 카니발의 라이벌 차량이 있었다면 지금과 같은 인기를 얻지는 못했을 겁니다.


니로 같은 경우도 사실 카니발과 비슷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 국내 최초의 하이브리드SUV 모델로 아직 현대차에도 니로의 라이벌 차량은 출시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친환경 하이브리드 라인업이 다양하지 않은 관계로 현재 니로 같은 하이브리드 전용 차량 같은 경우 다 같은 범주에 놓고 보고 있습니다. 나중에 모델들이 많아지면 세세하게 세그먼트 분류를 하겠지만 말이죠.


그래서 기아 니로는 친환경전용 차량인 프리우스, 아이오닉, 볼트(HEV) 등과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 아이오닉


그런 분류로 놓고 보면 국내 시장에서의 니로 라이벌은 '티볼리' 보다는 '아이오닉' 으로 볼 수 있습니다. 두 차량이 국산차 중에서는 유일한 친환경전용 차량이기 때문입니다.


국내 시장에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제친 니로


니로는 이미 국내 시장에서는 아이오닉을 제친 상태 입니다. 스포트라이트는 아이오닉이 더 많이 받았지만 뚜껑을 열어본 판매량은 아이오닉의 완패로 현재 큰 판매량 격차로 니로가 앞서고 있습니다.


2017년 국내 누적 판매량(4월까지)


니로 6,378대

아이오닉 3,241대


전기차(EV)를 합쳐도 아이오닉 누적 판매량은 니로에 3천대 가량 뒤쳐지고 있습니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량으로 한정하면 더 크게 격차가 벌어집니다. 



현재 국내 세그먼트에서 기아차가 현대차 보다 순위가 더 높이 위치하고 있는 차량은 쏘렌토, 니로 두 차량 뿐이 없습니다.


한국, 미국 동시에 승승장구 니로


그리고 이것을 미국 시장까지 확대하면 하나로 줄어 드는데 그것이 니로 입니다. 니로는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 하이브리드 시장에서도 상당히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니로는 미국 시장에서 2월 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되었는데 판매량이 좋습니다.


니로 2017년 미국 판매량


2월 2143대

3월 2704대

4월 2939대


누적판매량 7828대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5월에는 3천대를 넘어설 기세 입니다. 이 정도 판매량이면 과연 순위가 어느 정도 일지 궁금 하실 겁니다. 


▲ 1위 토요타 프리우스, 정말 볼 때마다 못 생긴건 어쩔 수 없네요.


프리우스 바로 뒤, 2위를 달리는 니로


기아 니로는 현재 미국 친환경전용 차량 중에서 토요타 프리우스에 이어서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재미있게도 현대기아차에서 판매하는 차량 중에서 가장 높은 세그먼트 순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쏘나타, 아반떼, 싼타페 등 현대차 그룹에서 누구도 2위 자리를 차지하지 못하고 있는데 기아 니로는 시장 진입 3개월만에 단숨에 그 자리에 올랐습니다.


▲ 아반떼


국내에서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긴 했지만 더 많은 라이벌이 가득한 미국 시장에서 이 정도의 놀라운 활약을 펼칠지는 몰랐습니다.


아이오닉이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니로에 밀리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미국에서는 괜찮은 판매량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두 친환경차량의 미국 성적이 현재 까지는 아주 고무적 입니다.


▲ 볼트PHEV


▲ 볼트EV


니로 같은 경우는 이미 누적 판매량이 7,828대로 쉐보레 볼트(PHEV) 뿐만 아니라 포드 C-MAX 그리고 전기차 볼트EV 도 모두 제친 상태입니다.


▲ 포드 C-MAX


월 판매량, 누적 판매량 모두 현재 2위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현재 니로를 앞서는 것은 토요타 프리우스로 아직은 넘사벽 같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어서 1위는 어렵지만 2위 자리는 당분간 가져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친환경차량 4월 판매량


1위 토요타 프리우스 7621대

2위 기아 니로 2939

3위 쉐보레 볼트(PHEV) 1807대

4위 포드 C-MAX 1469대

5위 현대 아이오닉 1316대


볼트, C-MAX 같은 미국에서의 스타급 친환경차량 들을 제치고 니로가 이렇게 빠른 시간안에 2위로 치고 올라선 것이 상당히 인상적 입니다.


기아차 '기' 살려주는 니로


현대차에 피인수 된 이후 그동안 기아차는 현대차에 늘 밀려서 제대로 기를 못 피고 살았는데, 니로가 맹활약을 하면서 그런 설움을 어느정도 달래주고 있습니다.



니로가 이렇게 친환경차량 분야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면서 소비자들의 무의식속에서 '친환경차량은 현대차 보다는 기아차' 이미지가 자리잡을 수 있습니다.


현대차에겐 상당히 불편한 뉴스이긴 하지만 기아차는 니로의 국내외에서 맹 활약을 하는 걸 보면서 오랜만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을 것 같네요.


이 정도의 활약이라면 충분히 느껴도 될 것 같습니다.


만약 지금과 같은 상승세가 계속 되어서 프리우스를 제치는 파란을 일으킨다면 더욱 재미있겠네요.



니로가 이렇게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이유라면 역시 성능이 받쳐주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친환경차량의 가장 큰 덕목인 연비에서 20.83km/l(복합연비)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 2월에 있었던 미국 슈퍼볼 경기에서 니로는 대대적인 TV 광고 마케팅을 펼쳤는데 그것이 제대로 먹히면서 인지도를 높이는데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 유명배우 멀리서 매카시가 출현해서 화제를 모은 니로 슈퍼볼 광고


그 결과 본격적으로 판매를 하자 마자 상위권으로 뛰어 오를 수 있었습니다. 니로는 국내에서도 초반에 판매 돌풍을 일으켰는데 미국에서도 동일한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국, 미국 양쪽에서 잘 나가는 니로


한국차 중에서 이렇게 빠르게 미국 시장에서 상위권에 진입한 한국차는 아마도 없었을 겁니다. 기아 쏘올이 활약을 하고 있지만 이 녀석은 국내에서는 죽을 쓰고 미국에서만 잘 나가기에 제외 시켰습니다.



한국에서는 이번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 했지만 미국에서는 연말쯤에 만날 수 있습니다.


현재 하이브리드 한 모델로 이 정도의 성적을 거두었으니 하반기에 PHEV 모델이 추가가 되면 좀 더 높은 판매량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네요.


그동안 현대차에 치여서 자기만의 컬러를 잃어 버리고 있는 기아차에게 오랜만에 생기가 도는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니로의 성공을 보면서 그 여세를 몰아서 스팅어 역시 좋은 활약을 펼쳤으면 하는 마음일 겁니다.



만약 스팅어 마저 뒤에 나올 제네시스 G70 보다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 등 해외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현대차가 어떤 표정을 지을지 상당히 궁금합니다.


같은 형제 회사니 겉으로는 웃겠지만 속으로는 상당히 쓰라릴텐데 말이죠.


오랜시간 속 앓이를 해왔던 기아차의 기를 펴 주는 차량들이 앞으로도 자주 등장을 했으면 좋겠네요. 그래서 예전에 '기술의 기아' 타이틀을 다시 찾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관련글 ]


실물 유출된 현대차 코나, 파격적 디자인 적용

티볼리, 코나만 주목? 여기 QM3 부분변경 공개

우울한 기아차, 이제 믿을 카드는 스팅어!

믿었던 신형 크루즈 부진, 한국GM 이젠 카드가 없다

연봉 3천만원 인상과 강성노조, 출구 보이지 않는 현대차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