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뜨거웠던 전반기, 하반기 주목할 신차 살펴보기


이제 내일이면 7월, 벌써 2017년의 전반기가 다 가고 하반기를 향해서 달려 가고 있습니다. 자동차 시장을 뒤돌아 보면 다향한 신차 출시로 상당히 뜨거웠던 전반기 였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시간이 빨리 흐른 느낌인데 전반기 못지 않게 하반기 자동차 시장도 상당히 뜨거울 것 같습니다. 


전반기에 신차가 다 나와서 하반기에는 재미가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더욱 더 임펙트 있고 강력한 신차들이 줄줄이 대기중이니 말입니다.



전반기를 뒤돌아 보면 우리를 즐겁게 했던 신차들이 많았는데 어떤 모델들이 있었는지 기억 하시나요? 여러대가 나와서 아마 다 기억을 못하시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부분변경), 코나


기아

신형 모닝, 스팅어, 스토닉


쌍용

G4 렉스턴


르노삼성

트위지


한국GM

신형 크루즈


그래서 한번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정리해 보니 생각했던 것 보다 더 많이 나왔는데 총 8대의 신차가 상반기에 데뷔를 했습니다. 이 중에서 쏘나타 뉴 라이즈는 신차가 아닌 부분변경이지만 변화의 폭이 신차급으로 변모한 점이 있기에 신차로 취급을 했습니다.


▲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


▲ 기아 스팅어


쏘나타 뉴 라이즈를 제외하면 7대의 신차가 7월 이전에 출시가 되었습니다.  스토닉도 공개는 6월에 했지만 출시는 7월 초에 하는데 그냥 느낌상 상반기 신차 리스트에 넣었습니다.


이렇게나 많은 신차가 상반기에 나왔는데 또 뭐가 나올게 있을까 생각하실 수 있는데 여전히 막강한 신차들이 하반기 등장을 위해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르노삼성 - 클리오


하반기 가장 빠르게 등장하는 신차는 7월에 나올 스토닉 이지만 이 녀석은 상반기 신차로 넣어 버렸으니 그 다음에 나올 신차를 살펴 보면 '르노삼성 클리오' 입니다.


이 녀석은 9월경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QM3 - SM6 - QM6 에 이은 르노삼성의 4번째 야심작으로 해치백의 불모지인 국내에 해치백의 붐을 일으키기 위해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아직 이름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현재 분위기상 기존의 르노삼성 작명법이 아닌 '클리오'로 나올 가능성이 상당히 큽니다. 엠블럼도 르노삼성의 '태풍의눈'이 아닌 모기업인 르노의 '다이아몬드' 로고를 그대로 달고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4월에 열린 서울모터쇼에서 르노 클리오가 공개가 되었는데 시장과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아서 엠블럼과 이름을 변경하지 않고 그대로 출시할 것을 고민중이라고 합니다.


르노삼성도 이젠 삼성의 컬러를 슬슬 버리고 모기업인 르노의 옷을 입으려고 하는데 그 변화의 시작은 클리오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이 모습 그대로 국내 상륙하는 클리오


클리오는 QM3와 같이 국내 생산 제품이 아니라 유럽에서 수입해 오는 무늬만 국산차 입니다.


QM3와 다른 점은 이 녀석은 르노삼성 엠블럼에 이름도 국내에 맞게 바꿨지만 클리오는 정말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습 100% 그대로 국내에 들어옵니다.


국산차 가격에 수입차, 그것도 유럽에서 골프와 함께 해치백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클리오를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은 상당히 매력적인 부분 입니다. 2016년 유럽에서 전체 판매량 3위를 기록한 차량으로 이미 검증은 충분히 받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한국에 판매되는 클리오는 4세대 최신형 모델 입니다.


비록 한국시장이 해치백이 기를 못 피는 독특한 시장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그렇게 된 이유는 제대로 된 국산 해치백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생각 합니다.


폭스바겐 골프가 인기를 끌었던 것을 생각해 보면 알 수 있는데, 제대로 된 해치백이 나온다면 국내에서도 충분히 붐이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올초에 스페인에 가서 도로를 달리는 클리오를 보고 서울모터쇼에서도 보았지만 실제로 보니 생각보다 더 괜찮았습니다.


특히 디자인이 정말 마음에 들었는데 세컨카로 하나 있었으면 딱 좋겠다는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남성들도 좋아하겠지만 상당히 이쁘게 나와서 여성들이 많이들 구매를 하실 것 같습니다.



저도 여유만 되면 와이프에게 하나 사주고 싶은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이쁘게 나왔습니다. QM3, SM6, QM6 디자인을 보면 요즘 르노 디자이너들이 약을 먹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디자인 완성도가 좋습니다. 


해치백이라 안 팔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 보다는 수입차라서 국내 수요를 제대로 감당할 수 있을지 그게 걱정이네요. 무늬만 국산차의 최대 약점은 물량 수급의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르노삼성은 물량 수급에 역점을 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클리오가 유럽에서도 인기가 있는 모델이라서 물량 수급에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현대 - 신형 싼타페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신차중에 하나는 신형 싼타페 입니다. 싼타페는 국내 중형SUV 를 대표하는 모델인데 이번에 4세대 모델로 풀체인지 되어서 돌아올 예정입니다.



원래 일정은 내년 상반기 였는데 일정을 앞 당겨서 조기출시 할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서 하반기 출시도 가능해 보입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예상이기 이 부분은 좀 더 지켜봐야 겠습니다.


요즘 코나, 스토닉 소식에 소형SUV 분위기가 상당히 뜨거운데 국내 SUV 시장의 주인공은 싼타페, 쏘렌토가 포진해 있는 중형SUV 입니다.


한동안 신차 출시가 없어서 상대적으로 소형SUV 시장에 관심을 빼앗겼는데 이제 그 주인공인 싼타페가 등장을 하는 시점엔 다시 한번 뜨거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풀체인지 신형이라 모든것이 바뀌어서 돌아옵니다.


디자인 부터 파워트레인까지 싹 바뀔텐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리는 모델이라 국내외에서 높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 싼타페 스파이샷


이번 신형의 디자인 특징이라면 이번에 나온 소형SUV 코나의 디자인과 상당히 흡사하다는 점 입니다.


앞으로 현대 SUV 차량들은 코나 디자인으로 대동단결할 것으로 보이는데 전면이 코나와 비슷한 분리형 헤드램프와 캐스케이딩 그릴, 플래그타입 사이드미러가 특징 입니다.



위장막을 쓴채 주행테스트 중인 사진을 보면 전면만 봐서는 코나의 쌍둥이 대형버전이라는 것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그리고 점점 큰 차를 선호하는 시장 추세에 맞추어서 신형 싼타페는 덩치가 지금의 쏘렌토급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탑재등의 성능 변화도 예고되고 있습니다.


기아 - 쏘렌토 (부분변경)


현재 국내 SUV 시장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는 쏘렌토 역시 부분변경 모델을 준비 중입니다. 2014년 9월에 지금의 3세대 쏘렌토가 데뷔를 했으니 2년 10개월 만에 부분변경이 이루어집니다.



여전히 1위를 달리는 강력함을 보이고 있지만 QM6 등 경쟁자들이 등장 하면서 작년보다 판매량이 많이 떨어진 상태고, 신형 싼타페의 출시 가 예정 되어 있기 때문에 흔들리는 소비자의 마음을 잡을 필요가 있습니다.


출시는 7월경이고 파워트레인을 보면 2.4리터 가솔린 엔진이 추가되고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기존 6단에서 8단으로 개선이 됩니다.


그리고 가장 흥미로운 것은 1.7리터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 추가 소식 입니다.

디젤 하이브리드 모델은 국산차 최초 적용인데, 부분변경 2018 쏘렌토에는 1.7리터 디젤엔진에 35㎾ 전기모터, 48V 리드 카본 배터리 등을 추가한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T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장착 됩니다.


▲ K5 T-하이브리드 컨셉카


디젤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가격이 비싸고 효율성면에서 가솔린 하이브리드 보다 떨어지는 면이 있는데, 과연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얻을지 상당히 궁금합니다.


디자인은 전면부에 풀 LED 램프 적용과 스팅어에 적용된 안개등, 범퍼와 후미에서 약간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제네시스 - G70


어찌보면 화제성으로 따지면 제네시스 G70 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차 최초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사실상의 신차 입니다.


이전에 출시된 EQ900, G80은 모두 현대차의 연결고리가 있는 모델이지만 G70은 제네시스 출시 후 처음 내 놓는 모델로 진정한 제네시스의 DNA를 100% 물려받은 신차 입니다.



앞서 출시한 기아 스팅어와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하는 모델로 후륜구동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입니다. 국내에 출시 되면 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 등과 경쟁을 하겠네요.


스팅어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덩치나 좀 더 작기 때문에 가속성능이나 전반적인 성능은 스팅어 보다 한 수 위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래도 현대차 그룹이 제네시스 성공에 더욱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스팅어 보다 여러면에서 앞선 기량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파워트레인은 스팅어와 같은 2리터 터보와 3.3 터보 엔진이 장착될 것으로 보입니다.

제네시스는 최근 미국에서 JD파워가 조사한 2017 신차품질지수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1위에 오르는 등 분위기가 좋습니다. 쟁쟁한 선배들인 포르쉐, 벤츠, BMW 모두 제치고 정상에 오른 기록이라 G70의 중요성은 상당히 커졌습니다.


▲ JD파워 2017 신차품질지수


지금의 분위기를 G70이 제대로 끌고 나갈 수 있다면 제네시스가 프미리엄 브랜드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는데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성공의 승패를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것이 G70 입니다. 그 만큼 짊어진 무게가 상당히 크다 할 수 있습니다.


한국GM - 에퀴녹스 (?)


마지막으로 소개할 한국GM 에퀴녹스는 개인적인 욕심으로 넣었습니다.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더 크지만 올해가 아니더라도 최대한 빠른 시기안에 국내에 출시가 되었으면 합니다.



요즘 한국GM 상황이 많이 좋지 않습니다. 정말 믿었던 신형 크루즈는 초반부터 판매량 부진에 허덕이고 있고 전반적으로 모든 차량의 판매가 부진한 상태 입니다.



이러다 보니 지금까지 굳건하게 지켜오던 3위 자리를 쌍용, 르노삼성 에게 위협받고 있습니다. 정말 지금의 상황에서 반전 카드가 없다면 3위 자리에서 정말 내려와야 하는 상황을 맞을 수 있습니다.


현재 신형 크루즈 외에는 올해 신차 카드가 없는데 그렇기 때문에 에퀴녹스를 기다리는 마음은 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 콜로라도


아직 공식적으로 출시된다는 신차는 없지만 한국GM도 이젠 특단의 결정을 내려야 할때 입니다. 모기업인 GM의 매력적인 차량들을 대거 투입하면 좋을텐데 여전히 뜸만 들이고 결정은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형SUV '에퀴녹스'를 투입하고 틈새시장 공략으로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만 투입해도 지금의 분위기를 완전히 반전 시킬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올해가 어렵다면 내년에는 꼭 두 차량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하반기에 등장할 신차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이외에도 기아는 소형SUV 스토닉의 베이스가 되는 신형 프라이드를 선 보이고 쌍용차는 G4 렉스턴 기반 픽업트럭을 (확실치는 않지만) 하반기에 출시 한다는 소식도 있습니다.


전반기와 비교하면 하반기 신차도 꿀리지 않습니다. 오히려 무게로만 보면 하반기에 등장할 신차가 더욱 무게감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제네시스 G70 이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하반기에도 무게감 있는 신차들로 재미난 이야기가 가득할 것 같으니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by 카이


새내기 제네시스 반란, 포르쉐 벤츠 모두 내 발아래

LG 코드제로 A9 무선청소기 개봉기 & 디자인 후기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