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트래버스 매기효과? 현대 베라크루즈 카드 꺼내나


2017년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여러가지 흥미로운 뉴스들이 많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것은 한국GM이 내년 상반기 대형SUV 트래버스 카드를 꺼내 든다는 소식 이었습니다.


몇년전에 미국을 방문하고 도로를 달리는 트래버스를 보면서 이 녀석은 꼭 국내에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 이후 블로그에 트래버스 국내 출시에 대해서 강력하게 어필을 했는데 정말 이렇게 출시가 될 줄은 몰랐습니다.



그것도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빨리 말이죠.


제가 미국에서 보았던 모델은 1세대로 한국에 들어오는 것은 2세대 신형 트래버스 입니다. 1세대도 마음에 들었는데 2세대는 더 멋있어진 디자인에 성능으로 돌아와서 한국에 출시가 되면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1세대 트래버스


2세대 트래버스


단, 조건이 있는데 미국에서 수입해서 들어오는 만큼 한국패치를 적용해서 성능을 떨어트리지 않았야 한다는 것과 충분한 물량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 입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가격이겠죠. 가격만 터무니 없이 제시하지 않고 위에 2가지만 충족이 된다면 4위로 추락한 한국GM을 다시 일으켜 세워줄 효자가 될 수 있다고 봅니다.


트래버스가 투입될 대형SUV 시장은 사실 경쟁이 그리 치열하지 않기에 트래버스 정도의 성능의 되는 차량이 들어 온다면 바로 시장을 가볍게 정리할 수 있습니다.

▲ 중형SUV 기아 쏘렌토


그리고 대형SUV 뿐만 아니라 중형SUV 시장도 충분히 영양권에 들어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요즘 SUV 차체 크기가 점점 커지는 상황이고 소비자들도 중형급을 선택할때 대형급도 같이 고려를 하기 때문에 트래버스는 생각보다 큰 파급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저도 싼타페를 구매하려고 했다가 그 보다 더 큰 맥스크루즈를 구매한 전력이 있기에 트래버스는 중대형SUV 시장의 판도를 크게 흔들어 놓을 수 있습니다.


▲ 대형SUV 현대 맥스크루즈


한동안 10년 넘은 사골 모델 모하비가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변화가 거의 없던 시장이 트래버스 출시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별경쟁 없는 시장에서 꿀 빨고 있던 현대차가 이젠 긴장을 할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정말로 발등의 불이 떨어진 상황인데 현재 대형SUV 시장에 현대차는 맥스크루즈로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 중형SUV 현대 싼타페


하지만 맥스크루즈는 대형SUV 시장을 공략하려는 모델이기 보다는 싼타페의 크기를 키운 파생 모델입니다.


그냥 동일한 차량을 크기만 키우고 외관 디자인 살짝 바꾸고 이름만 바꿔단 것 입니다.

▲ 미국서 싼타페로 판매되는 맥스크루즈


어떻게 보면 소비자들을 우롱하는 처사이기도 한데 미국에서도 두 차량이 판매가 되고 있지만 이름은 둘 다 싼타페로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국내시장에서 맥스크루즈는 구색 맞추기로 판매가 되고 있고 주력은 자회사인 기아차의 모하비 입니다.

▲ 기아 모하비


10년이 넘은  사골 모델인 모하비가 여전히 주력으로 판매해도 통하고 있다는 사실이 조금 슬프긴 하네요. 이래서 경쟁이 없는 시장은 재미도 없고 소비자들에게 전혀 도움이 안됩니다. 


쌍용차가 최근 G4 렉스턴을 출시 하면서 경쟁의 불을 붙이긴 했지만 생각보다는 파괴력이 약해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 쌍용 G4 렉스턴


하지만 미국 대형SUV 시장에서 좋은 활약을 하고 있는 트래버스가 출시 된다는 소식에 현대차가 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사실 이 녀석은 지금의 맥스크루즈, 모하비로 대적 하기엔 전력이 막강하기 때문입니다.


▲ 쉐보레 트래버스


임팔라처럼 물량 수급 문제와 여러가지 논란으로 스스로 무너지면 다행이겠지만 이미 임팔라, 신형 크루즈로 많은 공부를 한 한국GM이 마지막 카드로 뽑아든 차량이라 상당한 공을 들일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차는 이제 트래버스 출시에 대한 대응책을 준비 해야 합니다.


그러던중에 쇼킹한 소식이 하나 들려오고 있는데 아직 검증이 안된 뉴스이긴 하지만 현대차가 맥스크루즈를 단종하고 단종시킨 베라크루즈를 부활 시킨다고 합니다.

▲ 단종된 현대 베라크루즈


현대차 내부에서 이번 트래버스 출시 소식에 급박하게 돌아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결국 대응 카드가 베라크루즈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현대차가 베라크루즈를 단종 시킨 것에 말들이 많았던게 사실 입니다.


만약 국내 대형SUV 시장이 치열했다면 베라크루즈가 단종되지 않고 지금까지 계속 판매가 되고 있었을 겁니다. 비록 모하비처럼 사골 모델로 버티긴 하겠지만 말이죠.


하지만 모하비가 잘 나가고 있으니 굳이 서로 제 살깍아먹기를 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서 베라크루즈는 단종 시키고 모하비 위조로 라인업이 정리가 되었습니다.


트래버스가 출시 소식이 없었다면 모하비는 앞으로 좀 더 오래 사골 모델로 살아갈 수 있었을텐데 그 계획도 이제 변경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현대차도 베라크루즈 부활을 생각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현재 들려오는 루머를 보면 내년에 출시될 신형 맥스크루즈는 단종되고 그 모델은 싼타페로 전환, 그리고 그 보다 더 큰 모델을 투입한다는  합니다.


그 모델의 이름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지금으로서는 베라크루즈의 이름을 계승할 가능성이 큽니다.


아무래도 미국에서는 망했지만 국내에서는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평판이 좋았던 베라크루즈 차명을 그대로 이어받을 수 있습니다.


▲ 제네시스 중형SUV 컨셉카 GV80


그동안 베라크루즈 후속이 나와야 한다 말들이 많았지만 현대차는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대신 제네시스 SUV 개발에 더 힘을 쏟는 분위기 였는데 트래버스의 등장 소식에 계획이 변경되는 것 같습니다.


이래서 경쟁은 정말 필요한 부분인 것 같습니다.


국내 출시도 안된 마당에 벌써부터 맥스크루즈 단종설이 흘러나오고 베라크루즈 부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시장에 매기 하나가 들어온다고 하니 갑자기 조용하던 시장이 갑자기 역동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트래버스가 들어오는 이상 현대차는 이제 대응을 해야 합니다.


경쟁이 약할때는 맥스크루즈도 통했지만 이제 그 카드가 먹히지 않을 것 같네요.


다만 내년 하반기에 신형 맥스크루즈가 출시가 된다고 해서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단종을 한다고 하니 오너로서 아쉬움과 화가 밀려 옵니다.


만약 이번 루머가 사실이라면 맥스크루즈 오너들의 상당히 분노할 것 같습니다. 나온지 얼마 안된 차량을 이렇게 빨리 단종을 시켜버리니 말입니다.


▲ 맥스크루즈


현대차의 선견지명이 높았다면 맥스크루즈는 처음부터 나올 차량이 아니었습니다.


우물안 개구리식의 짧은 시야로 경영을 하다보니 탄생된 차량인데 결국 그 피해는 현대차를 믿고 구매한 소비자들에게만 돌아가게 생겼습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언발의 오줌누기식 대응을 할런지 모르겠네요. 이젠 처음부터 국내 시장이 아닌 글로벌 시장의 변화를 염두해 두고 차량을 개발했으면 좋겠습니다.


트래버스가 출시 된다고 하자 뒤늦게 부랴 부랴 대응을 하려는 모습이 참 현대차스럽네요.


▲ 대형SUV 컨셉카 기아 텔루라이드


현대차가 베라크루즈 카드를 꺼내 든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걸 보니 이젠 기아차의 히든 카드인 텔루라이드 카드도 언급이 되기 시작할 것 같습니다.


오직 미국 시장을 위해서 나온 모델이라고 하지만 국내 시장을 트래버스한테 빼앗길 상황에 그런 정책을 유지하는게 필요할까요?


▲ 기아 텔루라이드



텔루라이드 같은 좋은차를 두고 한국은 사골 모하비로 버티고 미국에만 출시 하겠다는 생각 자체도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이런걸 보면 확실히 현대차의 국내 역차별이 그대로 느껴지는 듯 합니다.


부디 트래버스 매기 효과로 현대차의 우물안 개구리식의 전략도 이젠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