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미국만 텔루라이드? 기아 투트랙 전략 또 다른 역차별


신형 싼타페가 출시 되고 나서 매달 1만대를 돌파 하면서 현대차 판매량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작년엔 그랜저, 올해는 싼타페가 그 역할을 맡고 있는데 확실히 SUV가 대세긴 대세인 것 같습니다.


싼타페의 등장에도 기아 쏘렌토는 5천대 이상 판매 되면서 선전하고 있습니다. 국내서는 소형보다는 중형급 이상의 SUV가 더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판매량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싼타페도 3세대보다 덩치가 더 크게 나왔고 꾸준하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쏘렌토는 중형SUV 중에서 가장 큰 크기를 자랑 합니다. 땅덩어리가 작은 한국에서 이렇게 큰 차량을 선호하는 것을 보면 상당히 특이한 소비 성향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 싼타페, 쏘렌토


이젠 중형을 넘어서 대형SUV 에 대한 소비자들의 갈망은 더욱 커지고 있는데 그에 상응하는 차량들이 등장하지 않고 있어서 갈급함은 더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수입차에서 대안을 찾는 경우가 많은데 그 덕분에 포드 익스플로러가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수입SUV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중입니다.


▲ 포드 익스플로러


2년동안 판매정지된 폭스바겐 티구안이 돌아오면서 곧 1위 타이틀은 빼앗기겠지만 익스플로러의 성공은 국내에 대형SUV에 대한 시장 수요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아직 국내엔 익스플로러급에 맞는 대형SUV 차량의 선택지가 많지 않습니다. 기아 모하비가 대형SUV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그마나 충족시켜주고 있는데 더 많은 선택지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모하비는 출시된지 10년이 넘어서 사골차량이란 오명을 쓰고 있는데 그럼에도 판매량은 여전히 건재합니다.


월 평균 900대가 판매가 되고 있는데 2008년 출시된 차량이 10년이 넘은 지금 월 1,000대 가량의 판매량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은 엄청난 일입니다.


▲ 모하비 2018


그 만큼 국내 소비자들이 대형SUV에 대한 갈급함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모하비 풀체인지 모델이 나오지 않는 것은 국내에 모하비를 견제할 마땅한 경쟁자가 없기 때문입니다.


기아차와 현대차는 한 가족이다 보니 서로 경쟁 하면서 파이를 뺏어먹기 보다는 서로 상부상조하는 방법을 선택한 것 같습니다. 이런 전략 때문에 새로운 대형SUV 신차를 만나기는 더욱 어려워졌던 것이 사실 입니다.


그러던 중에 2016년 1월 열린 북미오토쇼에서 기아차는 텔루라이드 컨셉카를 공개 합니다.


▲ 기아 텔루라이드


공개 직후에 해외 뿐만 아니라 국내 시장에서도 뜨거운 반향을 몰고 왔습니다. 해외 보다는 국내에서 반응이 더 뜨거웠는데 그 이유는 선택지가 풍부한 해외와 달리 국내는 모하비외에는 마땅한 차량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드디어 모하비와 작별하고 새로운 신차 텔루라이드를 만난다는 설레임에 저도 덩달아 마음이 들떴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그 기쁨도 오래가지 못했는데 텔루라이드는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는 북미시장만을 위한 모델이라고 기아차가 밝혔기 때문입니다. 미리 김치국만 마신 셈인데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혹시 하는 기대감들은 계속 생겨나기 시작 했습니다.

▲ G4 렉스턴


그 이유는 쌍용차에서 내놓은 G4 렉스턴이 초반에 예상밖 흥행을 기록하고 모하비의 판매량을 누르자 텔루라이드가 구워투수로 투입된다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G4 렉스턴은 초반의 뜨거웠던 분위기와 달리 지금은 월 평균 1300대로 판매량이 하락 반전하고 있습니다. 비록 모하비보다는 많이 판매가 되고 있지만 이 정도로는 기아차가 텔루라이드 카드를 꺼내 들 정도의 위협은 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결국 처음 계획대로 텔루라이드는 미국 시장에만 투입 된다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 같습니다.


▲ 텔루라이드 스파이샷


결국 미국 시장에는 모노코코 타입의 텔루라이드가 올 연말 투입 되고, 한국은 부분변경된 모하비로 대응 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상한 투트랙 전략? 


약간은 이상한 투트랙 전략인데 북미 시장에는 따끈한 신차를 투입하고 한국은 부분변경으로 모하비의 생명연장을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마치 엑센트를 보는 것 같기도 한데 엑센트 같은 경우 북미시장엔 풀체인지 모델을 출시 했지만 국내는 여전히 구형 모델이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그런 전략을 대형SUV 시장에서도 이어 나가겠다는 것 입니다.


▲ 위:신형 엑센트(북미) 아래: 구형 엑센트(한국)


기아차 입장에서는 지금도 나쁘지 않게 판매되는 모하비를 굳이 단종 시킬 필요는 없다는 생각인 것 같습니다. 그 대신에 풀체인지에 버금가는 변화를 두어서 모하비의 경쟁력을 높인다고 합니다.


아마도 지금 판매되는 쏘나타 뉴라이즈급의 큰 변화가 이루어지지 않을까 생각 되네요.


모하비가 국내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요인중에 하나가 프레임 바디의 영향도 큰데 텔루라이드는 프레임이 아닌 모노코코 타입의 차량이기 때문입니다.



한국 모하비, 북미 텔루라이드


모하비가 뒤늦은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요인도 프레임 바디 영향이 컸는데 기아차는 그래서 모하비를 계속 생명연장을 시켜주려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볼 때 이건 핑계같고 그 보다는 지금의 모하비로 아직 우려낼 것이 많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모하비의 껍데기는 그대로 두고 그 밖의 부분을 텔루라이드급으로 전신 성형 수술 한다고 하는데 그럴거면 그냥 텔루라이드를 국내에 출시하면 될 것 같은데 말입니다.


모하비를 정말 떠나 보내는게 싫은가 봅니다.


모터쇼에서 공개된 컨셉카와 최대한 비슷한 모습을 나올것으로 예상되면서 더욱 기대를 받고 있는데 미국에는 올 연말이나 내년 상반기쯤에 만나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 쉐보레 트래버스


3열 8인승 또는 7인승 모델로 북미에 데뷔하면 쉐보레 트래버스, 포드 익스플로러 등과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부분변경 모하비 역시 내년경에 만날 수 있습니다.


요즘 현대기아차가 이상한 투트랙 전략으로 또 다른 역차별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동일한 차량을 한국과 미국에 다른 스펙으로 출시해서 욕을 먹더니 이젠 아예 다른 차종으로 대응을 하면서 그런 차별 논란에서 자유로와지고 싶은 것 같은데 이것도 결국은 차별의 일종입니다.


이런 눈가리고 아웅식의 전략을 이어간다면 단기간엔 성과가 나올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볼땐 격국 독이 되어서 돌아올 수 밖에 없습니다.


▲ 기아 텔루라이드


내수시장에서 요즘 현대기아차가 독과점에 가까운 판매량을 이어가고 있어서 자만해진 것 같은데 수입차의 역습이 두려울 정도로 강력해서 이런 잔꾀 전략은 위험할 수 밖에 없습니다.


떨어질대로 떨어진 현대기아차의 신뢰를 쌓기 위해서는 이젠 좀 더 진실된 모습으로 소비자들에게 접근할 필요가 있습니다.


앞으로 텔루라이드를 국내서 보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부분변경으로 돌아온 모바히 판매량이 급락 하던가 아니면 쉐보레 트래버스 같은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하지 않는 이상 앞으로 모바히의 생명연장은 최대 10년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놀라운 생명력의 모하비도 좋지만 이젠 국내서도 새로운 대형SUV를 만나보고 싶습니다.


by 카이



투스카니 의인, 늪에 빠진 벨로스터도 살릴까?

미국서 백약 무효 쏘나타, 아슬란 떠오른 이유

포기 모르는 중국차, 이번엔 산타페 킬러?

LG G7 씽큐 예약판매 및 보상 살펴보기, BTS팩은 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