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전기차 춘추전국시대! 신흥강자 볼트EV 추격하는 코나, 니로


지난 6월 국내 자동차 시장의 판매량 성적을 보면 흥미로운 순위 변동이 하나 목격이 됩니다. 그동안 주로 하위권에 머물던 차량이 갑자기 판매량이 폭발하면서 놀라운 상승세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변화는 5월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는데 그 놀라운 차트 역주행의 주인공은 한국GM의 전기차 볼트EV 입니다.



볼트EV는 5월부터 차트 역주행의 시그널을 보내기 시작했는데요 6월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국내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습니다.  


볼트EV 판매량


4월  359대

5월 1,027대

6월 1,648대


4월 359대 판매량도 상당히 선전했다고 생각했는데 5월 갑자기 천대를 돌파하더니 6월에는 1,648대를 기록 하면서 이젠 2천대 판매량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 볼트EV


춘추전국시대 접어든 전기차 시장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하위권에서 맴돌며 별다른 존재감이 없던 볼트EV가 이제 본격적인 발톱을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볼트EV의 맹활약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은 춘추전국시대에 돌입했는데 그동안 상위권을 달리며 맹주로 군림했던 아이오닉과 새롭게 합류한 코나EV가 볼트EV를 역추격하는 구도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현대차로서는 아이오닉, 코나 두 전기차 모델을 가지고 있음에도 미국에서 온 볼트에게 역습을 허용하며 한방을 맞은 상태 입니다.


▲ 아이오닉EV


▲ 코나EV


볼트EV의 기세가 심상치않다고 생각했지만 현대차 홈그라운드에서 기세등등하게 이렇게 빨리 1위를 탈환할 줄은 예상치 못했습니다.


이렇게 현대차 입장에서는 지금 발등의 불이 떨어진 상태 입니다. 특히 야심차게 내놓은 코나EV까지 단숨에 제쳐버렸기 때문에 자존심에도 큰 상처를 받았습니다.


6월 주요 전기차 판매량


볼트 1,648대

코나 1,076대 

아이오닉 534대


코나는 현재 600여대 차이로 2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7월 판매량에서 이 격차를 얼마나 좁힐지가 관건 입니다.


▲ 니로EV


기대했던 코나EV가 저조한(?) 판매량을 보이면서 다음에 현대차가 기대하는 것은 기아차에서 최근 출시한 니로EV 입니다.


기아차는 고용량 배터리와 고효율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거리 385km(64kWh 배터리 완전 충전 기준)인 니로EV를 19일부터 판매를 시작 합니다.


코나 혼자선 역부족이었던 볼트의 상승세를 형제차인 기아 니로EV와 함께 협공으로 막아보겠다는 계획 입니다. 하지만 상승세에 날개를 단 볼트를 과연 두 형제의 협공으로 끌어내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니로EV도 분명히 매력적인 차량은 맞지만 코나 짝퉁 이미지가 살짝 있어서 높은 판매량을 기대하기에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코나와 니로EV는 파워트레인은 사실상 동일 한데 가장 중요한 1회 충전후 주행 거리에서는 코나가 더 앞서고 있습니다. 이런 차별적인 특징은 니로의 약점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한국GM은 요즘 다시 부활의 날개짓을 펼치면 판매량이 상승하고 있고 볼트EV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 볼트EV


지난 6월 판매량만 보면 본토인 미국에서 판매된 것 보다 더 많은 판매되었는데 그 만큼 미국 GM에서도 볼트EV의 한국 판매량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볼트EV는 국내 생산이 아닌 수입차로 그동안 물량 부족으로 판매량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 6월의 기록적인 수치를 보면 충분히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증거라 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사고 싶어도 못사는 차량으로 불리던 볼트EV의 물량 수급이 해결된다면 앞으로는 더욱 가공할 상승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요즘 국내 전기차 시장은 전반적으로 활황기에 접어들었습니다. 볼트뿐만 아니라 코나, 니로 모두 차량이 없어서 못 팔고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공급 가능 물량은 코나EV 1만3000대, 니로EV 3800대 입니다. 니로EV는 이번달 출시가 되었지만 이미 물량이 동이 나고 대기자 수요가 많아서 대리점에서도 구매시기에 대한 확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인기 덕분에 이미 상반기에 국내 전기차 시장은 사상처음으로 1만대 판매량을 돌파 했습니다.


▲ 닛산 2세대 리프


현대,기아차와 한국GM 외에도 르노삼성 그리고 수입차로는 전기차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테슬라가 뛰어들었고 또 다른 강자 닛산은 신형 2세대 리프를 내년 상반기에 국내에 투입한다고 합니다. 


전기차 시대를 기다려왔던 저에겐 정말 행복한 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자동차 시장의 흐름은 전기차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데 현대기아차는 올해부터 매년 1차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해 오는 2025년까지 14종의 전기차를 출시 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강자들 역시 빠르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승부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상당히 궁금하네요.


특히 수입차로 국내 전기차 시장을 석권하기 시작한 볼트EV를 보면서 이제 국내서 현대차가 홈 그라운드 이점을 온전히 누릴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 했습니다.


현대차가 더욱 긴장을 해야 할때인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by 카이



중국발 코나 쇼크, 한국선 문제 없나?

한국은 단종 중국은 부활, 쉐보레 올란도 두얼굴

부분변경 아반떼 무리수 디자인, 알수없는 현대차 의도

뜨거운 감자 FCA, 현대차 먹을까 말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