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아반떼 가격에 A3? 아우디의 도발과 양날의 검


요즘 독일차의 공세에 국산차들이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데 오랜만에 시장에 돌아온 아우디가 강력한 도발을 했습니다. 폭스바겐과 아우디는 2년의 공백을 깨고 최근 한국 수입차 시장에 컴백했는데 연일 화제를 몰고 다니고 있습니다. 


2년의 공백이 무색하게 폭스바겐은 돌아오자 마자 수입차 판매량 3위에 올라섰고 아우디는 6위를 차지 했습니다.



사실 2년의 공백이 배기가스인증 서류 조작때문에 어쩔 수 없는 판매 정지라 이번에 돌아오면서 소비자들을 향한 강력한 당근정책을 들고 나왔습니다. 


신차임에도 불구하고 파격적인 할인 혜택으로 수입차 시장에 등장하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아우디가 한 술 더떠서 무려 40%라는 놀라운 할인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아우디는 2018년형 신형 A3 모델 3000여대를 정말 쇼킹하게도 40% 할인해서 판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장이 뜰썩이고 있습니다.


어제 하루 포털 사이트에는 아우디 A3가 검색 순위 1위에 오르면서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A3를 40% 할인판매 한다고 하면 가격이 현대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 수준으로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저라도 아반떼 가격에 동급의 독일차를 살 수 있다면 당장에 돈 싸들고 달려갈 것 같습니다.



A3 40 TFSI의 가격은 3950만 원, A3 40 TFSI 프리미엄의 가격은 4350만 원인데 여기에 각각 40%의 할인이 적용되면 2370만 원, 2610만 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취득세 제외)


아반떼 디젤이 2383만원인데 이 정도면 정말 파격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중요한 부분은 구형 모델이 아닌 2018년형 신형 모델이라는 것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아우디가 이렇게 파격적인 할인카드를 꺼내든 것은 여러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2013년 재정된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때문입니다.


연간 4500대 이상 차량을 판매하는 완성차 브랜드는 친환경 자동차(전기차, 하이브리드차, 저공해차)를 일정 비율 이상 판매를 해야 합니다.


▲ 현대 아반떼


의무 판매비율은 연간 판매량의 9.5% 인데 아우디의 3년 평균 판매량은 1만9700여대 입니다. 지난해 영업정지 처분으로 맞추지 못한 저공해 판매물량까지 감안해 3천여대가 배정이 되었습니다.


만약 이 규정을 어기게 되면 과징금 500만원만 내면 되지만 아우디는 국내에서 지은죄가 있어서 그런지 과징금 대신에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 법을 따르기로 결정을 한 것 같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아우디가 얻을 수 있는 시장의 뜨거운 반응 입니다.


2년간에 공백으로 잊혀져 있던 아우디가 이번 40% 할인 소식 덕분에 소비자들의 관심을 단숨에 얻게 되면서 엄청난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폭스바겐, 아우디는 디젤게이트에 이어서 국내서 배기가스 인증서류 조작으로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은 상태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너진 이미지를 빠르게 다시 끌어올릴 필요성이 있습니다.


만약 그냥 무작정 할인카드를 꺼내 들었다면 명분이 없겠지만 이런식의 할인판매는 그래도 어느정도 명분을 갖출 수 있기 때문에 아우디 입장에서는 승부를 걸어 볼 만 합니다.



하지만 이번 파격 할인카드는 '양날의 검'이 될 수 있습니다.  


판매량을 단숨에 끌어올리고 시장의 관심을 사로잡은 것은 좋지만 고급차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이미지에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A3 할인판매로 인해서 아우디는 프리미엄 고급차 이미지에 악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중의 관심을 얻는 대신에 프리미엄 이미지 하락을 감수 한다는 것은 상당한 도박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 기존에 A3를 구매한 차주들의 반발을 불러 일으킬 수 있습니다. 제 가격에 구매를 했지만 이번 40% 할인 때문에 중고차 가격도 폭락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폭풍 할인을 하고나면 나중에 누가 정식가격에 A3를 구매할지 모르겠습니다.



아우디가 이런 식의 할인 전략을 계속 고수해 나간다면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이미지는 계속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가뜩이나 수입차 시장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독일차 3사가 가지고 있는 프리미엄 이미지가 예전만 못한데 이번 파격할인으로 아우디는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더 많지 않을까 싶네요.


벌써부터 A3 구매를 하기 위해서 소비자들이 아우디코리아에 문의가 넘쳐나고 있다고 하는데 이번 기회에 A3를 구매하신 분들은 득탬을 하신 거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동안 벤츠, BMW이 양강 구도를 구축 하면서 다소 밋밋한 경쟁이 되어가던 수입차 시장이 폭스바겐, 아우디가 다시 돌아오면서 활기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특히 아우디의 파격할인 카드를 꺼내드는 모습을 보면서 자극받은 다른 수입차 업체들도 뭔가 멋진 도발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이런 수입차의 공격적이고 도발적인 모습에 요즘 여러가지로 어려움에 빠져있는 현대차의 근심은 더욱 깊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by 카이



경차의 선입견을 날리다! 쉐보레 스파크 시승기

전기차 춘추전국시대! 신흥강자 볼트EV 추격하는 코나, 니로

중국발 코나 쇼크, 한국선 문제 없나?

부분변경 아반떼 무리수 디자인, 알수없는 현대차 의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