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기대밖 부진의 원인은 뭘까? 쉐보레 이쿼녹스 시승기


개인적으로 몇 년전부터 관심을 두며 국내에 꼭 나와야 한다고 블로그에 여러차례 강조해 왔던 쉐보레 이쿼녹스가 국내에 출시가 되었습니다. 다소 늦은감이 있지만 이쿼녹스의 등장은 한국GM에 든든한 힘이 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아무래도 라인업의 부족과 젊은피가 부족한 상태에서 신차 이쿼녹스의 등장은 한국GM에세 가뭄 속의 단비가 될테니 말입니다.



하지만 생각과 달리 이쿼녹스의 초반 시장 분위기는 그렇게 좋지 않습니다. 북미에서 워낙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었기에 한국에서도 어느 정도 이름값을 하지 않을까 했지만 북미와 한국의 온도차는 달랐던 것 같습니다. 


저도 2018부산모터쇼에서 처음 실물을 접했지만 실제로 주행을 해보질 않았기에 국내서 이런 저조한 반응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 궁금했던 것이 사실 입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직접 시승을 해보았습니다.



최근 쉐보레 차종들을 시리즈로 시승을 해오고 있는데 그 중에서 가장 궁금하고 기대가 컸던 것이 이쿼녹스 입니다.


시승을 위해 만난 수입차 이쿼녹스는 디자인이 상당히 온순한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오히려 국산차인 현대 싼타페, 기아 쏘렌토가 디자인적으로는 오히려 좀 더 공격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오히려 보수적인 디자인의 이쿼녹스는 무난함이 주는 편안함이 있었습니다. 요즘 나오는 차량들을 보면 너무 선들이 난무하고 오래 보면 피곤해지는 디자인이 많은데 그런점에서 보면 이쿼녹스의 보수적 디자인은 제겐 긍정적으로 다가왔습니다.


덩치도 제가 볼때는 크게 작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머리속에 그려지는 중형SUV 크기에 맞다고 할까요? 물론 북미에서 토요타 RAV4 와 경쟁하는 세그먼트에 속해 있긴 하지만 외형적으로 소형급 보다는 중형급에 좀 더 가까운 크기에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워낙 싼타페, 쏘렌토가 덩치가 크게 나왔기에 상대적으로 이쿼녹스가 작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중형SUV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작은 덩치를 가지고 있는 르노삼성 QM6 와 덩치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국내에 처음 진출한 신차이긴 하지만 낮선것 보다는 익숙함이 더 컸습니다. 변화와 보수적 사이에서 적절한 대안을 찾은 디자인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실내는 기존 쉐보레 차량들과 같은 비슷한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쿼녹스에 앞서 스파크, 말리부를 시승해서 상당히 익숙한 느낌을 실내에서 받았는데 그래서 적응하는데 오랜 시간이 필요치 않았습니다.


▲ 프리미엄 천공 가죽시트(브랜디)


특히 프리미어 익스플루시브 트림에 적용된 프리미엄 천공 가죽시트(브랜디)는 실제로 보면 아늑함과 고급스러움이 그대로 묻어나더군요.


쉐보레의 시그니처 컬러 조합인데개인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드는 실내 컬러 구성입니다.



전 자동차를 선택할때 편의장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편인데 이쿼녹스는 수입차임에도 여러 편의장치들로 대거 적용이 되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처음 경험해 본 햅틱시트 입니다.


처음 시승할때 햅틱 시트에 대해서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시승 하면서 잊고 있다가 갑자기 느껴지는 진동 때문에 햅틱 시트의 존재를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운전 하면서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사각지대에 있는 차량들인데 요즘 나오는 차량들은 차량 주변에 차량이 접근을 하면 사이드 미러 알람으로 알려주는 기능들이 탑재된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사각지대에 있는 차량들을 인식하는데 도움을 주긴 하지만 가끔 그런 알람도 종종 놓칠때가 있어서 간감이 서늘한 적이 몇번 있습니다.


하지만 햅틱시트는 직관적으로 경고를 해주기 때문에 측면에 접근하는 차량이나 위험으로 부터 사고를 막아주는데 정말 큰 역할을 해주고 있습니다.



햅틱시트는 GM의 럭셔리 브랜드인 캐릴락 XTS에 장착된 기능인데 이쿼녹스에도 적용이 되었습니다.


안전을 위한 햅틱시트를 체감하고 나니 이쿼녹스에 대한 호감도가 팍 올라가더군요. 제가 안전과 관련된 기능을 상당하게 중요하게 여기는 편인데 햅틱시트는 정말 완소 기능이었습니다.


이외에도 양손에 짐이 있을때 정말 유용한 HANDS FREE POWER TAILGATE (핸즈 프리 파워 테일게이트) 기능으로 다리 동작만으로 트렁크를 쉽게 열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시스템으로 주렁 주렁 달린 충전 선 없이 깔끔하게 스마트폰 충전을 할 수 있고, USB 포트가 앞좌석에 2개 뒷좌석에 2개, 12V 파워 아웃렛이 앞좌석, 뒷좌석 트렁크게 각각 1개씩 3개, 220V 인버터가 뒷좌석에 장착 되어 있습니다. 


차량 안에서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전자기기 사용이 많은 유저들에겐 정말 필요한 구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8인치 대형 터치 스크린은 시원 시원한 크기만큼 다양한 정보들을 좀 더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해주고 있습니다.


최근 국내에 상륙한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카카오네비 등 다양한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트렁크 용량은 2열 좌석을 접을 경우 1800리터까지 늘어납니다. 그리고 휠베이스가 길어서 2열 좌석의 레그룸 공간도 넓어서 성인 남성이 앉아도 넉넉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다지 선호하지 않지만 중고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파노라마 선루프의 위용이 대단 하더군요. 그동안 여러 차량들을 시승해 보았는데 이쿼녹스에 탑재된 와이드 파노라마 선루프의 시각적이고 감각적인 개방감이 제일 이었던 것 같습니다.


워낙 면적이 커서 그런지 열리는데 닫히는데 시간이 상당히 걸렸습니다.


요즘 같은 시원한 가을에 활짝 열고 시원한 가을바람과 가을하늘을 느끼며 달릴때 그 값어치를 제대로 해줄 것 같습니다. 



외형적인 디자인과 실내 인테리어 그리고 편의사양 등은 기대했던 것 만큼 충분히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배타고 건너온 수입차라는 느낌 때문인지 뭔가 좀 더 매력을 주었던 것 같습니다.


그럼 주행 느낌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파워트레인을 보면 1.6리터 디젤엔진으로 동급의 중형SUV 모델들이 2.0리터 디젤엔진에 비해서 출력과 힘이 부족한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 때문에 국내 출시 때 논란이 있었건 것이 사실 입니다.


최대 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m, 이 수치는 스펙 비교를 좋아하는 소비자들에게 살짝 아쉽게 다가올 수 밖에 없습니다. 저도 이런 부분에 대한 우려가 있었고 실제로 주행해 보니 출력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던 것 또한 사실 입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아쉬움이지 이런 점 때문에 불편하다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저처럼 일반적인 주행습관을 가지고 있는 분들에게는 이쿼녹스의 출력과 부드러운 승차감과 디젤엔진임에도 정속성도 좋았고 다양한 편의사양들은 충분한 매력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WD로 선택시에는 묵직한 가속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주행 하면서 느껴지는 소소한 아쉬움들이 있었지만 그보다는 강점들이 더 많았기에 이쿼녹스의 시승은 즐겁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마음에 드는 차를 시승할때는 주행하는 즐거움이 있는데 이쿼녹스는 그런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것 같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아내와 아이들에게도 좋은 점수를 얻어서 더 마음이 편했던 것 같네요.


이쿼녹스는 개인 보다는 가족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더 많은 차량이기 때문입니다. 


시승을 하면서 아쉽게도 도로를 달리는 다른 이쿼녹스를 많이 볼 수 없었습니다. 아직 판매 초기이긴 하지만 그래도 너무 보기가 힘들었는데 초반 판매량의 부진을 보면 아직 소비자들에게 매력을 제대로 어필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 처럼 시승을 하고 나면 생각이 달라질 수 있는데 그렇기 때문에 한국GM에서는 이쿼녹스 시승행사를 다양하게 펼치고 있습니다.



판매부진의 여러 이유중에 하나는 가격에 대한 저항감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데, 국산차라고 생각을 하면 비싸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만약 수입차라고 생각을 한다면 합리적인 가격이라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쿼녹스는 배타고 건너온 100% 수입차이고 실제로 주행하면서 국산차가 아닌 수입차가 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이런 점을 생각한다면 가격에 대한 저항감은 어느정도 상쇄될 수 있다고 봅니다.



국산차인 싼타페 보다는 국내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폭스바겐 티구안을 경쟁 상대로 보고 고민을 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초반 판매량이 부진 하지만 이쿼녹스 차량 자체의 매력을 소비자들에 제대로 알릴 수 있다면 앞으로 차트 역주행의 주인공이 될 가능성이 있는 차량 입니다.


좀 더 긴 호흡으로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by 카이



현대차 무모한 도전? 더 뉴 아반떼 이상한 변화

큰놈들의 전성시대, 그랜드마스터 VS 트래버스

파격할인? 파사트 TSI 할인의 진실과 거짓

갤럭시노트9 S펜, 빅스비 2.0 노트8과 뭐가 다를까? 사용후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