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한국은 BMW 미국은 현대차, 불 때문에 최대 위기


지난 8월 수입차 판매 성적을 보면 독일차 BMW의 하락폭이 전월에 비해서 상당히 컸습니다. 올 3월 7052대가 판매되었는데 그때와 비교하면 5개월만에 판매량이 반토막이 넘게 떨어진 상태 입니다. 


전월인 7월 3,959대 와 비교해도 39.8% 줄었습니다. 이런 큰 폭의 하락세의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그중 하나가 '불' 때문입니다. 



지난 8월은 정말 미친 폭염으로 전국이 끓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그 와중에 BMW 차량들이 연일 화재로 불타면서 소비자들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 주었습니다. 


결국 리콜 사태가 벌어지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등 국내서 잘 나가던 BMW 은 최대의 위기를 맞기도 했습니다. 



만약 미국에서 이런 일이 발생 했다면 회사의 존립에 타격을 입을 정도의 패널티를 받았을텐데 다행이(?) 한국이라 조용히 지나가는 분위기 입니다. 


리콜을 하고 나서 화재 뉴스가 확실히 줄어들었는데 폭염이 지나면서 BMW 화재 이슈도 잠잠해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불(화재) 때문에 본격적으로 마음이 급해진 회사가 있습니다. 



미국서 불 때문에 곤욕 현대차 


그 주인공은 현대차로 국내가 아닌 미국에서 BMW 처럼 비 충돌 화재 사고로 최근 곤경에 처한 상태 입니다.


이전부터 화재 사고로 인한 뉴스가 종종 외신으로 들려오고 있어서 예의 주시하고 있었는데 이제 미국 정부가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 한 것 같습니다. 


미국 정부는 현대차, 기아차 220만대에 대한 비 충돌 화재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달 부터 화재와 관련해서 탄원서와 불만상황들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사대상 차량을 한번 볼까요? 


현대차 

2011~2014년 싼타페 

2013~2014년 싼타페 스포츠 

2011~2014년 쏘나타

2011~2014년 쏘나타 하이브리드


기아차 

2011~2014년 옵티마(K5) 

2011~2014년 옵티마(K5) 하이브리드 

2011~2014년 쏘렌토 


총 220만대 


총 220만대로 2011년부터 2014년에 만들어진 차량들이 대부분입니다. 


▲ 현대 YF쏘나타 


 기아 옵티마(K5)


이번 조사가 이루어진 이유는 미국의 비영리 단체인 자동차 안전센터(CAS)가 현대차 기아차 차량 화재 관련 소비자 피해를 모아 NHTSA(미국고속도로안전관리국)에 조사를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이번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일단 현대차 에게는 좋은 소식이 아닙니다. 


현대차는 이미 2015년 미국에서 세타2 엔진 리콜과 관련해서 곤욕을 치른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때 119만대에 이르는 차량을 리콜하고 보상하느라 금전적인 부분에서 엄청난 타격을 받았습니다. 


 2세대 싼타페 


그보다 더 나빴던 것은 회사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받았다는 것인데, 이번  비 충돌 화재 사건이 만약 나쁜 결과를 초래한다면 현대차는 엄청난 위기에 빠질 수 있습니다. 


지금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분위기가 좋지 못합니다. 성적이 예전보다 못하고 판매량 하락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국에서도 나쁜 성적으로 우울한데 믿고 있는 미국에서도 판매량이 떨어지고 이번에는 NHTSA 조사까지 들어가면서 정말 발등의 불이 떨어진 상황입니다. 


현대기아차의 8월 기준 미국 누적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 감소한 84만4880대를 기록 중입니다. 



지금 이대로 가도 목표 판매량 132만6000대 달성이 어려워 보이는데 화재 조사까지 들어가게 되면서 목표 달성은 더 멀어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SUV 라인업인 코나, 싼타페, 투싼 등이 자기 역할을 잘 해주고 있어서 다행이지만 아반떼, 쏘나타 등 세단의 성적이 부진하고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 마저 무너지면서 현대차의 앞날은 어둡습니다. 


게다가 미국 트럼프 행정부에서 수입차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관세폭탄도 심각한 악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오죽하면 현대차 정의선 수석 부회장이 삼성 이재용 회장과 함께 북한에도 못 가고 이 문제 때문에 홀로 미국으로 날아갔을 정도니 말입니다. 


 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 자동차에 최대 25%에 달하는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차는 한국차에 대한 관세 부과를 막기 위해서 총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날로 떨어지는 판매량과 비 충돌 화제로 인한 NHTSA(미국고속도로안전관리국)의 조사, 그리고 관세폭탄 까지 현대차는 미국에서 터져 나오는 악재로 골머리를 썩고 있습니다. 



이 중에서 화제사고가 차량의 심각한 결함으로 밝혀질 경우 현대차에는 막대한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중요한 시장인 G2(미국, 중국)에서 똑 같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차가 지금의 위기를 겪고 다시 날아오를 수 있을까요? 


현대차는 지금 상당히 위태롭게 외줄을 타고 있는 것 같습니다. 


by 카이



돌아온 신형 렉서스 ES 300h, 성공 가능성 4가지

돌아온 티구안, 불타는 5를 제치다

그림의 떡 기아 텔루라이드, 차별받는 한국 소비자

추석선물 KT멤버십과 함께, 9월 더블할인 혜택 소개

top